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립외교원, 한-인도 외교안보·경제통상 연구기관 2+2 정책대화 개최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 간 연계협력 위한 실질 방안 논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10-29 오전 10:43:5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립외교원은 지난 27일 오후 ‘지역질서 변화와 한-인도 관계의 새로운 도약’이라는 주제 로 한-인도 외교안보·경제통상 연구기관 간 2+2 정책대화를 개최했다.

 양국 주요 외교안보·경제통상 국책 연구기관들이 참여한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서울과 인도 뉴델리를 연결한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되었다.

 회의에는 홍현익 국립외교원장,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 비자이 타쿠르 싱(Vijay Thakur Singh) 인도세계문제연구원장, 사친 차투르베디(Sachin Chaturvedi) 개발도상국정보연구원장, 장재복 주인도 대한민국 대사, 스리프리야 란가나탄(Sripriya Ranganathan) 주한 인도대사, 최원기 국립외교원 아세안·인도연구센터 책임교수, 조충제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세계지역연구센터 소장, 김찬완 한국외대 교수, 백우열 연세대 교수, 이순철 부산외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한 한국과 인도의 외교안보 및 경제통상 전문가들은 세계 및 지역 국제환경의 변화와 한-인도 관계, 코로나 19 이후 세계 경제 질서의 변화와 한-인도 경제협력 및 한-인도 양자관계의 향후 전망 등에 대한 발제와 토론을 진행했다.

 홍현익 국립외교원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19 이후 시대 전례 없는 도전에 직면한 국제사회가 그 어느 때보다 책임 있는 중견국의 적극적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한국과 인도가 신남방정책과 신동방정책 간 시너지 창출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전염병 대응, 백신 생산, 디지털 전환, 기후 변화 등의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과 비자이 타쿠르 싱 인도세계문제연구원장, 차투르베디 개발도상국정보연구원장 등도 이번 정책대화가 한-인도 관계 발전을 위한 심도있고 창의적인 방안을 제시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재복 주인도 대한민국 대사와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는 축사를 통해, 양국 외교안보 및 경제통상 연구기관 간 2+2 정책대화가 앞으로 한-인도 협력 강화에 중추적 역할을 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회의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심화된 세계 전략 환경에서 한-인도 간 역내 협력 강화 필요성과 기회가 확대되었다고 평가하고,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 간 연계협력 확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논의했다.

 국립외교원은 이번 제1차 한-인도 싱크탱크 2+2 정책대화가 격변하는 인도-태평양 시대에서 ‘한-인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8.14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광복절과 국가안보
국가안보는 대내‧외적 위협으로부터 국가가 추구하는 가..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