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과학연구소, 생물무기 탐지 분야 소형화 기술 확보…세계 두 번째

레이저 방식 대신 자외선 광다이오드 활용, 운용․유지보수 유리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11-09 오후 4:47:3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과학연구소는 국내 최초로 자외선 광다이오드(UV-LED)를 이용한 생물 입자 탐지용 소형 형광 센서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개발한 이 기술은 전술형 생물무기 탐지 및 수집 무기체계를 소형화, 경량화할 수 있어 운용 범위와 유지보수에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국과연은 생물 입자 탐지를 위해 기존 사용하던 레이저 방식 대신 자외선 광다이오드를 활용했다.

 자외선 광다이오드는 280나노미터(nm)급의 파장이 짧은 자외선을 방출해 생물 입자에서 형광을 유도한 후 생물 입자와 일반 입자를 실시간으로 탐지한다.

 이번 기술에 적용된 자외선 광다이오드는 크기가 손톱보다 작고, 전력 소모량이 낮으며,  기존 레이저 방식에서 필요했던 공기 농축 과정이 필요 없어 소형화가 가능하다.

 이 기술을 적용할 경우 현재 군에서 사용 중인 생물독소 감시기의 입자감시기와 공기 수집기 모듈을 1/10의 중량으로 감소시켜 소형·경량화와 운용 및 유지보수 측면에서 유리하고,  무기체계로 개발될 시 차량 진입이 불가한 다양한 실내외 환경에서 생물무기 공격 위협을 방어하는데 효과적으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과연은 ’14년부터 ’21년까지 7년 간 방위사업청 핵심기술사업을 통해 생물 입자 탐지용 소형 형광 센서를 개발했다.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국과연은 13건의 국내 특허와 3건의 국제 특허를 획득하여 독자 기술을 확보했으며, 해당분야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과연은 이번 연구를 통해 확보한 기술이 생물무기 탐지 및 수집 무기체계 개발에 적용되도록 노력하고, 관련 분야 민간업체에 기술이전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에는 탐지, 수집뿐만 아니라 야전에서 생물무기의 종류까지 식별 가능하도록 하는 기술을 개발하는데 연구를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2.2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한반도 안보 억새뜰에도 봄은 오는가?
2023년 계묘년의 찬란한 봄도 쉽게 오지는 못할 것 같다. 코로..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