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위기를 기회로 기술보호의 새로운 도약

방산업체CEO 기술보호 간담회 개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11-25 오전 9:34:5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24일 오후 3시 30분부터 국방과학연구소 삼척해양연구센터에서 『방산업체 CEO 기술보호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급증하고 있는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 대응하기 위해 경각심을 고취하고 상황인식 공유 및 공감대 형성을 목적으로 개최되었으며, 정보수사기관과 한국항공우주산업,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한 13개 방산업체가 참석하였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간담회 시작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최근 일부 방산업체 해킹사고에 대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다행히 방산부문 피해는 없었지만 방심하는 순간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것이 해킹사고이므로 전사적 차원의 관심을 촉구해주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에서도 13개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정부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추후 재발방지를 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간담회에서는 방위사업청 국방기술보호국에서 마련한 「방산업체 기술보호 강화 방안」 소개와 「실태조사 시사점 공유」가 진행되었다.

 기술보호 강화 방안으로는 △ 방산분야 사이버위협에 대한 보안관제, 사고대응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전문조직 신설, △ 모든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사이버 보안 취약점 진단 실시, △ 방산 자료의 안전한 유통을 위한 방산 전용 자료교환체계 구축 등이 포함된다.

 이어진 주요 방산업체에 대한 실태조사 시사점을 공유를 통해 일선 현장에서 기본적인 사이버 보안정책이 지켜지지 않는 사례가 다수 확인되었음을 지적하며, 경영진의 관심과 구성원들의 의식개선이 필요함을 강조하였다.

 방산업체 사이버 보안 강화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방산업체 관계자는 “사이버 공격은 날로 강력해지고 있어 기업이 독자적으로 침해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히 대응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사이버 보안 정책을 국가안보의 필수요소로 여기고 민ㆍ관 공동대응 및 협력체계가 갖춰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정부와 방산업체가 끊임없이 교류하고 협업하면서 사이버 보안 강화 정책을 현실화하는 노력을 같이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정부도 기술보호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세계적인 방산업체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1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우리 안보현실과 다자정보공유 협력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가 그의 저서「제3의 물결」에서 21세기를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처리법령 개정 시행, 국민 서류제출 불편 해소
민원인이 요구하면 민원 처리 과정에서 본인에 관한 행정정보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