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하나원-국립암센터, 「진료실에서 만난 북한이탈주민」 발간

“탈북민을 위한 의료 지원에 실제적인 도움 줄 수 있기를...”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1-12-23 오전 10:18:1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북한이탈주민이 한국에서 정착하는 과정에서 병원을 이용하며 발생하는 이야기를 담은 책자가 발간됐다.

 통일부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이하, ‘하나원’)와 국립암센터는 『진료실에서 만난 북한이탈주민 : 소통의 시작은 탈북민의 시각에서 바라보기』(이하, ‘사례집’) 책자를 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례집은 의료 현장에서 직접 만나는 의료진과 북한이탈주민(이하, ‘탈북민’이라 함.)이 서로를 이해하고 원활하게 소통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하여 기획되었다. 

 하나원과 국립암센터는 지난 2020년「북한이탈주민 의료지원 협약」체결이후『남북한질병언어연구』를 발행하였으며, 올해 두 번째로 이번 사례집을 발간하였다. 

 이번 사례집은 두 기관 의료진을 포함한 병원 관계자 32명이 직접 필자로 참여하여 탈북민을 진료하고 상담한 경험을 수필 등의 자유 형식으로 담았다.

 하나원 의료진은 다년간 탈북민들을 상담하고 진료하면서 느낀 점 중심으로 내용을 기술했고 하나원에서 남북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이해하기 위하여 노력하는 모습 등을 표현하고자 했다.

 국립암센터 의료진은 탈북민들의 하나원 수료 이후 이야기 중심으로 탈북민들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병원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사회제도나 문화 차이로 발생하는 소통문제 등이 주요 내용이다.

 하나원과 국립암센터는 “이번 사례집이 탈북민을 위한 의료 지원에 실제적인 도움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례집 발간과 관련하여 서홍관 국림암센터장은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이해와 정보를 바탕으로 의료 현장에서 탈북민의 건강을 더 잘 살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두 기관이 앞으로도 더 많은 연구를 진행하여 남북 보건의료 분야의 소중한 밀알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주태 하나원장은 “진료실 의사소통 문제는 무엇보다도 탈북민의 입장에서 해결하려는 역지사지의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이 사례집이 우리 사회 의료 종사자들이 병원을 찾는 탈북민들에게 더 나은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1.30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군은 왜 연평도 포격도발을 선택했을까?
북한군이 정전협정 이후 최초로 대한민국 영토인 연평도에 기..
깜짝뉴스 더보기
국가유공자, 현역군인, 소망공문원 등 총 50명에게  다기능 휠체어  전달
국가보훈부는 23일 “상이 국가유공자 등에게 로봇 의수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