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 중국지역 공관-관계기관-전문가 합동회의 개최

한중 수교 30주년 계기, 청년 간 교류·접촉 확대 필요성 공감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2-28 오후 4:51:2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는 한중 양국 국민 간 상호 이해를 제고하고 우호정서를 증진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중국 지역 공관-관계기관-전문가 합동회의를 28일 화상으로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최용준 동북아국 심의관 주재로 중국 지역 공관,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재청 관계자 및 민간 전문가(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 위원: 이욱연 서강대 교수, 홍인표 『한중저널』 편집인 등이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한중 양 국민 간 우호정서 관련 최근 상황을 평가하고 양국 관계의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양 국민 간 우호정서를 증진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데 공감하고, 한중 간 고유문화에 대한 상호 존중과 문화적 다양성에 대한 이해 증진과, 문화 콘텐츠 교류 확대 등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 협력을 심화하기 위해 범정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또한 한중 젊은 세대 간 상호 부정적 인식이 늘어나고 있는 점에 우려를 표명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양국 언론·학계 등 민간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하면서, 양국 간 모범적인 문화교류 사례 발굴 노력 등을 기울일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금년 한중 수교 30주년과 같은 주요 계기를 활용하여 양국 청년 간 교류와 접촉을 적극 확대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중국 지역 공관들은 한중 수교 30주년 및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양국 유학생 교류 사업, 문화 홍보 콘텐츠 개발, 다양한 문화교류 행사 등을 통해 중국 현지에서 우리 문화를 알리고, 양 국민 간 이해를 증진하기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전개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한반도 안보 억새뜰에도 봄은 오는가?
2023년 계묘년의 찬란한 봄도 쉽게 오지는 못할 것 같다. 코로..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