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미 외교장관 화상 통화, "한미동맹 발전 위해 긴밀 공조"

한미 정상회담, 한미동맹 강화, 글로벌 현안 논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5-13 오후 3:00:2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박진 외교부 장관은 13일 오전 안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취임 후 첫 화상 통화를 하고, 한미 정상회담 준비, 한미동맹 강화, 한반도 문제, 경제안보 협력 및 지역․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박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말했으며, 박 장관은 이에 감사의 말과 더불어 블링컨 장관과 함께 양국 간 폭넓은 공동관심사에 걸쳐 협력을 심화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이어 우리 신정부 출범 후 10일 만에 바이든 미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게 된 것을 환영하고, 이번 정상회담이 한미 포괄적 전략동맹을 한층 더 격상시키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도록 준비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블링컨 장관은 신정부 출범 후 최단 기간 내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이루어지는 것은 미국이 한국과 인태지역에 부여하는 중요도를 잘 보여준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현안에서 한미 공조를 강화하는 토대를 구축해 나가자고 말했다.

 박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자유’를 신정부의 핵심 가치로 강조하고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역할을 확대하겠다고 한 점을 상기하면서, 앞으로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인태지역은 물론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우리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우리 역할 확대를 환영한다며, 우리나라가 우크라이나 사태의 해결을 위한 국제 공조에 적극 기여하고 있는데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공급망 회복 등 경제안보 분야의 협력이 날로 중요해지고 있다는 데 공감하면서 한미 간 전략적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양 장관은 12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최근 일련의 북한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고,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북한의 위협에 단호히 대응하기 위한 한미 간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동시에, 한미 양국 모두 북한과의 대화에 열린 입장임을 강조하고, 원칙과 일관성 있는 북한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노력을 경주해 나가기로 하는 한편, 북한 내 코로나19 발생에 대해 한미 양측이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인도적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블링컨 장관이 "박 장관이 가능한 빠른 시일 내 미국을 방문하여 양국 공동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힘에 따라 박 장관은 방미 일정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6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일본제국의 진주만 공습과 패착, 한반도의 지정학(地政學)
지금으로부터 81년 전인 1941년 12월 7일, 일본제국(이하 일본)은..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