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가보훈처, 부산 가덕도·가락동 국군묘지 ‘국가관리묘역’ 지정

안장자 64명 중 미등록 국가유공자 33위 기록 발굴 통해 국가유공자로 예우 추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6-21 오전 9:38:4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앞으로 부산 강서구 가덕도 국군묘지와 가락동 국군묘지 등 2곳에 대한 전반적인 관리를 국가가 맡는다.

 국가보훈처는 21일 “부산 강서구 가덕도, 가락동 국군묘지의 국가관리묘역 지정요청에 대해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령」에 따라 지정 기준 및 목적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국가관리묘역은 지난 2020년 3월, 국립묘지법 개정을 통해 국립묘지 외에 산재한 국가유공자 등 합동묘역을 국가가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기 위해 추진됐다.

 전국에 산재한 국가유공자 등 합동묘역 59개소 중 지난해 2월, 서울 수유국가관리묘역이 처음 지정된 후 이번 부산 국군묘지 2개소에 이르기까지 총 10개소가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됐다.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되면 전담 관리원을 배치하여 수시로 묘역 상태를 점검하고, 묘역 관리 상태에 따라 봉분 및 비석·둘레석 정비, 국기게양대를 비롯한 의전시설 및 안내·편의 시설물 설치 등 묘역에 대한 종합 관리를 국가에서 추진한다.

 이번에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된 부산 국군묘지에는 무명용사 5위를 포함, 총 64위의 전몰용사가 안장되어 있다. 가덕도 국군묘지는 1957년 6월 6·25전쟁 중 전사한 가덕도(加德島) 출신 전몰용사의 안장을 위해 조성됐으며, 가락동 국군묘지는 1952년경 6·25전쟁 중 낙동강 전투에서 전사한 가락(駕洛) 출신 전몰용사의 안장을 위해 조성됐다.

 특히, 국가보훈처는 현재 두 곳의 국가관리묘역 안장 전몰용사 64명 중 33명이 국가유공자로 미등록되어 있는 만큼, 관할 시군구와 육군본부 등 관계기관을 통해 신상 정보와 병적 기록 등을 확인, 국가유공자로 예우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다 희생되신 분들을 끝까지 책임지는 것이 국가의 의무이자 ‘일류보훈’으로 가는 것”이라며 “부산지역 국가관리묘역이 안장자의 명예와 유가족 분들의 자긍심을 높이는 등 품격 있는 묘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8.14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광복절과 국가안보
국가안보는 대내‧외적 위협으로부터 국가가 추구하는 가..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