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아산정책硏,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 접근방향 제언

“대화 여지 열어 두되 북한이 기존 주장 반복하는 한 타협 없다는 태도 보여야”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7-04 오후 2:11:1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아산정책연구원 차두현 수석연구위원은 지난 30일 이슈브리프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 제언: 대핵(對核)능력 발전과 적극적 북한 변화 유도’를 발표했다.

 이 이슈브리프는 북한이 2022년에 들어 부쩍 핵 및 미사일 능력 위협을 증강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한반도 안보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도 북한의 실질적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윤석열 정부가 어떤 대북정책 접근을 취해야 하는지에 대해 제언하고 있다.

 차 박사는 북한의 ‘전략적 결단’에 의존한 정책이 결국 북한의 핵능력 고도화와 함께 남북한 관계의 주도권을 빼앗기고 북한에 끌려가는 구도를 낳아 북한이 남북한 관계에서 수시로 우위를 확인하려는 행태를 보였으며, 이에 대한 미온적인 대응이 우리의 정체성에 대한 희생으로 나타났고, 한미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쳤으며, 국민적 공감대를 얻는 데에도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차 박사는 이러한 분석을 바탕으로 윤석열 정부가 추진해야 할 대북정책의 방향으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존중 등 한국의 정체성을 바탕으로 한 대북정책 구사, △ 북한의 핵위협을 안정적으로 억제 및 방어할 대핵(對核) 능력 발전을 통한 비핵화, △ 북한의 남북한 관계 주도권에 대한 착시(錯視)의 시정, △ 북한의 성실한 비핵화 이행시 제시할 새로운 경제협력 프로그램 발전, △ 대북정책 결정에 있어서의 국민과의 소통 강화 등을 제시했다.

 차 박사는 2022년 북한이 단기적으로 가시적인 정책전환을 할 가능성은 크지 않고, 오히려 추가 핵실험이나 ICBM 발사 등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전술을 구사할 것으로 예상했다.

 따라서 2022년의 한반도 긴장 관리 방안으로 첫째, 대화 여지를 열어 둔 가운데에서도 북한이 기존의 주장을 반복하는 한 타협은 없다는 태도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는 대북제재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감시장치의 강화와 세컨더리 보이콧 등의 발동을 포함한다.

 둘째는, 북한의 도발에 대한 사후적 대응 이상으로 사전적 경고가 중요하고, 셋째, 인도주의적 대북지원에 대해서는 진정성을 보임으로써 대북압력에 대한 국제적 정당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1.28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베를린 장벽 붕괴와 통일 한국을 위한 향군의 勇進
독일이 통일된 지도 올해로 33년이 된다. 서독과 동독은 1945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