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내·외 참전용사 후손들, 9일 비무장지대(DMZ) 방문

목함지뢰 폭발 하재헌 예비역 중사와 도라전망대 등 견학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7-08 오전 9:37:4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지난 4일부터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에 참여하고 있는 국내·외 참전용사 후손들이 들이 전쟁의 아픔을 기억하고 평화의 소중함을 직접 경험하기 위해 안보의 최전선인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다.

 국가보훈처는 8일 “국내·외 참전용사 후손들이 9일 오전 비무장지대(DMZ)에 위치한 파주 도라전망대와 제3땅굴, 임진강 독개다리 등을 방문해, 안보견학의 시간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번 평화캠프에는 국내에서 유학중인 13개 유엔참전국 참전용사 후손과 대학생 48명, 한국 참전용사 후손과 대학생 50명 등 98명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9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되는 비무장지대(DMZ) 안보 견학에는 지난 2015년 목함지뢰 폭발 사고로 다리를 잃은 국가유공자 하재헌 예비역 중사가 함께한다.

 국내·외 참전용사 후손들은 군사 분계선 최북단인 도라전망대에서 북쪽 풍경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면서 하재헌 예비역 중사의 이야기를 듣고,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한반도의 안보 현실을 체험하게 된다. 참가자들은 이어 제3땅굴과 임진강 독개다리 견학도 진행할 예정이다.

 강윤진 국가보훈처 국제협력관은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는 전쟁으로 맺어진 인연과 우정을 지속가능한 평화를 위한 미래 세대의 교류·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데 목적이 있다”며 “이번 안보견학 역시 분단의 현장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전쟁의 아픔과 평화의 소중함을 가슴 깊이 느끼는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무장지대 견학을 마친 평화캠프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평화캠프에서 느낀 점 등에 대한 조별 토론과 발표, 한마음 축제에 이어 10일 해단식을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8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혹한의 기적, 장진호전투와 흥남철수작전
1950년 11월 영하 40도를 오르내리는 북풍한설 속 장진호 지역..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