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중·일 3국 재난위험 경감 위한 실질적 협력 강화키로

제7회 한·중·일 재난관리 기관장회의에서 공동성명 채택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2-07-14 오후 4:02:5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행정안전부는 14일 일본이 주최하여 온라인으로 열린 제7회 한·중·일 재난관리 기관장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일본은 내각부 재난관리해양정책장관, 중국은 응급관리부 부부장(차관급)이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 3국의 정부대표는 한·중·일 3국의 재난예방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협의해온 ‘재난관리 협력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공동성명에는 지난 2015년 제3회 세계재난위험경감회의(WCDRR, World Conference for Disaster Risk Reduction)에서 채택된「센다이 프레임워크」의 지속적 이행보장을 위한 한·중·일 협력사항과 자연재해 대응역량 강화방안, 재난관리 및 위험경감 교육·훈련 교류강화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 날 3국의 정책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에서 김성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대한민국의 재난관리 및 예방정책을 발표했다.

 2024년까지 기후변화·신종 감염병 등 복잡·다변하는 각종 재난에 신속·과학적 대응을 위한 ‘재난안전데이터 공유플랫폼’ 구축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사물인터넷 감지기(IoT 센서) 기반의 조기예·경보시스템, 재난관리자원 통합관리시스템 등 디지털 기반의 재난현장 대응역량 강화 등의 사업도 소개했다.

 김성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한·중·일은 동북아지역과 아세안 등에 대한 재난관리 선도국가로서, 앞으로도 3국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이번 회의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 이후 3국의 방역관리시스템에 대한 경험과 기술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격년으로 열리는 한·중·일 재난관리 기관장회의는 2008년 12월 3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재난관리 협력 공동발표문」에 따라 합의된 것이며, 2009년 10월 일본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한 이후 지금까지 총 6차례 열렸다.

 재난관리 협력 공동발표문은 포괄적 재난관리체계 개발, 재난 취약성 감소 및 재난피해 최소화, 국가· 지역사회에서의 효과적 재난관리 강화 등 3개 분야의 재난관리 협력 강화에 대한 과제를 담고 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10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혹한의 기적, 장진호전투와 흥남철수작전
1950년 11월 영하 40도를 오르내리는 북풍한설 속 장진호 지역..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