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보훈처장, 美알링턴 참배…워커장군 묘역 등 찾아

미 보훈병원 및 육군박물관 방문해 감사와 위로의 뜻 전해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2-07-25 오전 9:47:2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미 한국전전사자 추모의 벽 준공식 참석 등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미국을 방문한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의 알링턴 국립묘지를 참배한다고 보훈처가 밝혔다.

 박 처장은 무명용사 묘에 헌화·참배하고 한미동맹의 상징인 고 윌리엄 웨버 대령, 미 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해 전공을 세운 밴플리트 장군, 리지웨이 장군, 워커 장군의 묘역을 찾는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미 보훈병원에 입원중인 미국 참전용사에게 감사와 위로의 뜻을 전하게 된다.

 또 버지니아 주에 위치한 미 육군박물관을 방문, 켈로(KLO, Korean Liaison Office)부대의 6·25전쟁 참전을 기리는 8240부대 기념비에 헌화한다. 

 켈로부대는 1949년 창설되어 1953년까지 운용된 부대로 서해 부속도서와 해상방어, 대북 군사정부 수립, 대북 침투작전 등을 수행했다.

 특히 이날 방문에는 켈로부대 ‘최경진 중대장’의 딸이자 미 육군박물관 건립에 17만 5천 달러를 기부한 미 육군 예비역 대위 ‘모니카 최’씨와 한국전 참전용사들이 함께 동행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72년 전,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의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투혼을 발휘했던 미국의 젊은 용사들과 소중한 목숨을 바쳤던 수많은 영웅들을 기억하는 것이 대한민국과 보훈의 역할”이라며 “이번 방미 일정을 통해 그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기리고, 감사와 예우의 뜻을 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2022.8.12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광복절과 국가안보
국가안보는 대내‧외적 위협으로부터 국가가 추구하는 가..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