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가보훈처, ‘故 제임스 그룬디 씨’ 유해 국립대전현충원 임시 안치

국내 한 지인이 관계부처와 사전 협의 절차 거치지 않고 본인 집에 보관 중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9-21 오후 3:23:1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21일 부산에서 한 개인이 보관 중인 영국군 유엔참전용사 故 제임스 그룬디 씨 유해(유골함)를 국립 대전현충원에 임시 안치한다고 밝혔다.

 故 제임스 구룬디 씨의 유해는 국내 한 지인이 국가보훈처, 주한영국대사관과 유엔참전용사 사후 안장에 따른 사전 협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 국내에 모셔와 본인의 집에 보관 중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관련 내용을 보고 받고, “故 제임스 그룬디 씨의 유해가 개인의 집에 모셔져 있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우선 고인의 유해를 국립대전현충원에 모셔와 참전용사에 대한 최고의 예를 다하라”고 긴급하게 지시했다. 

 이 ‘긴급’ 지시에 따라 부산지방보훈청장은 의전 요원과 함께 故 제임스 그룬디 씨의 유해(유골함)를 부산에서 국립대전현충원 충혼당으로 21일 오후 모셨다. 

 국립대전현충원은 故 제임스 그룬디 씨의 유해를 인수하고 부산유엔기념 공원 사후안장 절차가 완료될 때 까지 최고의 예우로 모실 예정이다.

 국가보훈처는 『유엔참전용사의 명예선양 등에 관한 법률』을 통해 유엔참전용사가 부산유엔기념공원에 안장을 희망하는 경우 최고의 예우로 모시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14분의 유해가 부산유엔기념공원에 사후 안장 형식으로 모셔져 있다. 

 국가보훈처와 주한참전국대사관은 유엔참전용사의 안장 신청이 접수되면, 유가족과 국내 봉환일정을 사전 협의해 유해 봉송 계획과 안장 일정을 수립하고 있고, 관련 경비는 국가보훈처가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故 제임스 구룬디 씨의 경우는 이러한 사전 협의 절차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지인이 개인 자격으로 국내에 모시고 오면서 통상적인 유엔참전용사 사후 안정 절차가 진행되지 못했다.

 국가보훈처는 주한영국대사관, 부산유엔기념공원과 故 제임스 구룬디 씨의 안장 절차를 마무리하고 최고의 예우로 품격에 맞게 안장식을 거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9.30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군 74년의 역사와 그 역할의 중요성에 대하여
국군의 역사는 그 나라의 역사와 함께한다. 올해로 창설 74돌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