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보훈처, 17일 6·25전쟁 정전 70주년 사업 고문위원 위촉

백선엽 장군 장녀.김황식 전 총리 등 6명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3-02-16 오전 9:24:3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6·25전쟁 정전 70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각종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각계의 원로 인사들이 고문 위원으로 위촉된다.

 국가보훈처는 오는 17일 오전 11시 20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한 고문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6․25전쟁 정전 70주년 사업 고문 위원 위촉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는 각 분야의 국가 원로인 김황식 전 국무총리, 김형오 전 국회의장, 신영균 전 의원, 송상현 서울대 명예교수, 최치훈 삼성물산 고문, 백남희 백선엽 장군 장녀 총 6명의 고문 위원이 참석해 정전 70주년 기념사업 추진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고문위원단의 다양한 참여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김형오 고문은 18대 전반기 국회의장 재임 중 한·미 의회 간 외교협력 관계 발전과 참전국인 그리스, 터키와의 우호 관계 증진을 이끌어냈으며,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협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김황식 고문은 감사원장, 대법관 등을 역임했고, 6․25전쟁 60주년인 2010년부터 정전 60주년인 2013년까지 국무총리 재임 시절 참전국과의 동맹 외연 확대에 기여했으며, 현재는 안중근의사숭모회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백남희 고문은 6·25전쟁 다부동 전투 승리의 주인공이자 한미동맹의 뿌리였고, 제7대·제10대 육군참모총장을 역임한 고 백선엽 장군의 딸로서, 현재 백선엽 장군의 삶과 정신, 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직접 발로 뛰고 있는 인사이다.

 송상현 고문은 독립유공자 고하(古下) 송진우 선생의 손자로서 평소 고하의 명성에 먹칠하지 않아야 한다는 신념을 삶의 지표로 삼아 온 독립유공자 후손이다. 또한, 유엔기관인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회장과 한국인 최초의 국제사법기구 국제형사재판소장을 역임하는 등 국격 제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신영균 고문은 6․25전쟁을 직접 겪은 세대이자 1964년 개봉한 6․25전쟁 영화 빨간 마후라에서 공군 전투 비행사로 열연, 현재는 대한민국의 문화·예술 분야의 인재 발굴에 매진하고 있다. 

 최치훈 고문은 제13대 육군참모총장 및 6․25전쟁 무공수훈자인 고 최경록 선생의 아들이자 상해임시정부 주석이었던 독립유공자 이동녕 선생 증손녀(이용은 여사)의 남편으로 보훈명문가이다. 지이(GE) 등 글로벌기업을 비롯한 삼성전자 등을 거치면서 경영 능력을 인정받았다.

 올해 6·25전쟁 정전 70주년 기념사업은 ‘위대한 헌신으로 이룬 놀라운 70년’을 주제로 6·25전쟁에 대한 추모와 기억을 넘어서 참전용사들의 위대한 희생과 공헌을 통해 이룬 놀라운 70년 성공의 대한민국 역사를 우리 국민, 국제사회와 함께 공유하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국가보훈처는 고문위원단의 그간 국가보훈과 연계된 경력, 외교적 역량, 대한민국 발전에 대한 발자취 등은 정전 70주년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정전 이후 발전한 대한민국의 모습을 대내외에 표명하고, 참전국의 정부 대표 등을 초청해 감사와 예우를 전하는 기념식과 행사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기획 중”이라며 “정전 70주년 기념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고문위원단과 함께 모든 역량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