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위사업청, 대전에서 새로운 도약 시작

대전·충남의 첨단산업과 연구 인프라 활용, 방위산업 도약 계기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7-04 오전 10:02:3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방사청)이 3일 오후 3시 방위사업청 대전 부분 이전 기념 현판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이 날 현판식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을 비롯하여 각 군 참모총장 및 병무청장, 국방과학연구소장, 국방기술품질원장 등 국방 분야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방위사업청의 대전시대 출발을 축하했다. 

 방사청은 국방획득업무 전반을 수행하는 주무부처로, 각종 무기체계의 연구개발 및 구매는 물론 방산수출 지원을 비롯한 방위산업 육성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해에만 약 17조원의 예산을 집행하고 있고 특히, 국방 연구개발(R&D) 분야에는 약 5조원을 투자하고 있다. 

 방사청 대전 이전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인「첨단전력 건설과 방산수출 확대의 선순환 구조 마련」을 위한 이행성과로 여러 가지 획기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첫째, 국방과학연구소(ADD),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수많은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기관들과의 보다 긴밀한 연구개발(R&D) 협업체계 구축이 가능해지고 이를 통해 국방과학기술역량의 비약적 발전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둘째, 육·해·공군 본부 및 육군 군수사 등 대전,충남 지역에 위치한 주요 국방기관들과의 소통 및 협업이 강화되어 보다 효과적인 첨단전력 획득업무 수행이 가능해질 것이다. 

 끝으로, 작년 7월부터 추진된 대전 방산혁신클러스터 사업과 함께 대전·충남지역 내 500여개에 이르는 방산관련 기업들의 보다 직접적인 방위사업 참여가 가능하게 되어 대전·충남지역의 경제적 발전은 물론 국내 방위산업 전반의 역량을 한 차원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방사청 대전 이전은 윤석열 정부에서 추진 중인 ‘공공기관 이전 등 지역 성장거점 육성’ 정책과 연계되어 지역균형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을 위한 첫 걸음으로 방사청의 대전이전이 추진되어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전 이전을 시작으로 대전·충남의 첨단산업 및 연구 인프라를 활용하여 지역의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방위산업이 양적·질적으로 다시 한 번 도약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이전은 전체 이전에 앞선 부분 이전으로, 청·차장을 비롯해 기획조정관, 국방기술보호국, 방위산업진흥국 등 주요 정책부서 240여 명이 지난 6월 말 대전 서구 옛 마사회 건물로 이전을 완료했다. 

 방위사업청 전체 이전은 대전정부청사 유휴부지에 청사를 신축하여 2027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21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적극적으로 대비하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은 지난 7월 14일 조선..
깜짝뉴스 더보기
파리서 활동하는 한국경찰
프랑스의 대표 평야 지대인 파리에도 고지대가 한 곳 있다.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