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박진 외교부장관,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기념비 단체 참배

정전 70주년, 한국전 참전 용사들의 숭고한 헌신에 사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8-10 오전 10:27:3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에티오피아를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은ى일 아디스아바바 시내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회관을 방문했다.
 
 박 장관은 금년 한국전 정전 70주년을 기념하여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 회의 참석을 위해 에티오피아를 방문 중인 22명의 아프리카 주재 우리 공관장들과 공동으로 참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참전용사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리며 참배했다.
 
 박 장관은 아프리카 주재 우리 공관장들과 함께 기념회관을 둘러보고, 에스테파노스 메스켈(Estefanos Meskel) 참전용사회 회장 등 참전용사들과 간담회를 개최하여 에티오피아 강뉴부대의 참전 당시의 활동을 청취하는 기회를 가졌다.
 
 한국전 발발 당시 에티오피아 통치자였던 셀라시에 황제의 근위부대였던 강뉴(에티오피아어로 질서·궤멸 의미) 부대는 6.25전쟁에 대기병력 포함 총 6,037명이 파병되었으며, 122명이 사망하고 536명 부상당했다. 특히 253전 253승으로, 단 한 명의 포로도 없이 전우의 시신을 모두 수습하여 아디스아바바의 트리니티 성당에 안치했다.
 
 박 장관은 이날 참전용사 기념회관을 방문하여 “한국전쟁에서 단 한 번의 패배도 후퇴도 없었던 에티오피아 군인들의 기개와 약자를 위해 희생하는 정신을 상기할 수 있었다”면서,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 평화, 번영은 참전용사들이 흘린 피에 기초한 것임을 확인했다.”고 강조하였다. 아울러, 박 장관은 한국은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장관은 한국은 에티오피아의 고귀한 헌신과 희생에 조금이나마 보답한다는 차원에서 참전용사 방한 초청사업과 후손 지원 사업 등을 통해 참전용사에 이어 그 후손들이 한국전 참전에서 시작된 우호의 유산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에스테파노스 메스켈(Estefanos Meskel) 회장 등 한국전 참전용사회 임원진 등 7명이 참석했다.

 참전용사측은 박 장관과 아프리카 주재 한국 대사 전원이 아프리카에서 유일하게 지상군을 파병했던 에티오피아의 희생을 기억하기 위해 한국전 참전용사기념비에 단체 참배하고, 참전용사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해준 데 대해 각별한 사의를 표하면서, 한국전 참전을 통해 시작된 양국 간의 우호협력 관계가 보다 강화될 수 있도록 함께 지속 노력해 나가자고 답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세계 인권의 날과 북한 주민의 인권
벽에 붙어있는 달력에 달랑 남아있는 마지막 장인 12월에는 각..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1,763km 국민이 직접 자전거 타며 안전점검
행정안전부는 7일,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길을 만들기 위해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