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경북 포항 발굴 6·25전사자 유해 故 이성균 하사로 확인

6.25 이전 남하하여 자진 입대, 수도사단 소속「포항 전투」에서 전사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9-21 오후 2:38:3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38선 이남으로 남하하여 입대 후 낙동강 전선에서 내려오는 북한군과 전투중 산화하신 6·25전쟁 전사자의 유해가 73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왔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국유단)은 2005년 경상북도 포항시 도음산 일대에서 발굴된 6·25전쟁 전사자 유해의 신원을 국군 수도사단 소속 故 이성균 하사(현 계급 상병)로 확인했다. 유해발굴을 개시한 이후 217번째로 신원이 확인된 사례다.

 이번 신원확인은 국유단 기동탐문관이 고인의 병적자료에서 본적지를 강원도 고성군으로 파악한 후 해당 지역의 제적등본과 비교해 지난해 9월 고인의 조카로 추정되는 이용기(69세) 씨를 찾아 이용기 씨의 유전자 시료를 발굴된 유해와 대조하여 정밀 분석한 끝에 고인과의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있었다. 

 고인의 유해는 지역주민들의 제보를 바탕으로 유해발굴 조사팀의 끈기 있는 증언 청취와 탐문 활동을 통해 수습하였다.

 6·25전쟁 당시 부역으로 동원됐던 지역주민들이 ‘흩어져 있던 전사자 유해를 도음산 정상 부근에 매장했다’는 증언을 토대로 2005년 3월 전문 발굴 병력이 유해발굴에 나선 결과, 좁은 공간에 겹겹이 쌓여 있던 400여 구의 유해를 수습하였다. 이중 현재까지 고인을 포함하여 총 11분의 신원을 확인하였다.
 유가족의 증언에 따르면 고인은 1929년 5월 강원도 고성군에서 2남 2녀 중 차남으로 태어나 38선 이북에서 거주하다가, 전쟁 발발 이전 고향에서 떠나 강원 원주로 이동하여 1948년 12월에 대한민국의 자유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국군 8연대로 자진 입대하였다.

 故 이성균 하사는 국군 수도사단 소속으로,「포항 전투」(1950.8.18~9.22)에 참전해 북한군 남하를 저지하다 1950년 8월 22일 꽃다운 나이로 전사했다.
 「포항 전투」는 국군의 동부전선을 돌파하여 부산으로 조기에 진출하려던 북한군을 국군이 포항 도음산 일대에서 저지함으로써 낙동강 동부지역 작전을 수세에서 공세로 전환하는 계기를 마련한 전투다.

 확인된 전사자의 신원을 유족에게 알리는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9월 20일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전사자 생가에서 열렸다.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6·25전쟁으로 당시 산야에 묻혀 계셨던 ‘전사자를 찾아 가족의 품으로 모시는 행사’로, 유가족 대표에게 고인의 참전 과정과 유해발굴 경과 등에 관한 설명을 하고, 신원확인 통지서와 함께 호국영웅 귀환패, 유품 등이 담긴「호국의 얼 함(函)」을 전달하며 위로의 말씀을 전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고인의 신원이 확인되었다는 소식에 형수 김옥매(92세) 씨는 “전사 확인서 받았을 때 당시 위령의 의미에서 선산에 비석을 만들었는데 ‘총각이 무슨 비를 세우느냐’는 항의를 받고 땅에 비석을 파묻었다.”며, “이제라도 땅에 파묻은 비석을 찾아서 번듯하게 세워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조카 이용기(69세) 씨도  “시료 채취를 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이렇게 빨리 삼촌을 찾게 되어 다행”이라고며 삼촌을 찾기 위해 노력해준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세계 인권의 날과 북한 주민의 인권
벽에 붙어있는 달력에 달랑 남아있는 마지막 장인 12월에는 각..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1,763km 국민이 직접 자전거 타며 안전점검
행정안전부는 7일,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길을 만들기 위해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