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인태지역 무기체계 운영유지 군수협력 강화

인도-태평양 지역 미군 장비의 정비(MRO) 산업 참여 확대 방안 추가 논의
Written by. 박현미   입력 : 2024-01-23 오전 8:41:5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는 지난 1월 18일부터 19일까지 미국 하와이 아태연구소에서 미 국방부가 주최하는 「방산·군수협력 워크숍」에 참석하여 주요 국가 간 방산 및 군수분야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군수관리관(고위공무원 이갑수)은 미 국방부 군수 차관보(Christopher J. Lowman), 산업기반정책 차관보(Laura Taylor-Kale) 등 미 국방부 고위관계자와 함께 인도-태평양 지역 미군 장비의 한국방산업체 정비(MRO) 산업 참여 확대를 위해 진입장벽과 장애요소, 글로벌 공급망 구축에 대한 미 정부, 동맹국 차원에서 협력 및 조치해야 할 소요 등을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했다.
  
미 국방부는 최근 급변하는 안보환경과 불확실한 공급망, 지역분쟁 증가로 인해 인도-태평양 지역을 중심으로 동맹국의 방산 및 군수역량을 활용한 정비(MRO) 산업 참여 확대의 필요성을 느끼고 주요 국가들과의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산·군수협력 워크숍에는 한국을 포함하여 호주,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등 총 15개국의 인도-태평양 및 유럽지역 주요 국가들이 참석하여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협력 향상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번 행사 간 미 국방부의 요청으로 대한항공, 선진엔텍(SUNJIN ENTECH), 엘아이지넥스원(LIG NEX1), 한화 등 한국방산업체의 국제협력을 통한 정비(MRO) 산업 구축 우수사례를 주제로 발표했으며, 이를 통해 한국방산업체의 우수한 기술 수준과 능력, K-방산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또한, 한국방산업체가 인도-태평양 지역 미군 장비의 정비(MRO) 산업 참여 확대를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그리고 주요 국가 간 방산 및 군수분야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인도-태평양 지역 미군 장비에 대한 한국방산업체의 정비 지원 확대로 한미 연합전력의 전투준비태세 향상은 물론, 세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konas)

코나스 박현미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19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새 시대, 새 통일 비젼을 담아 보자!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도 있지만 통일은 ..
깜짝뉴스 더보기
“어머님, 사랑합니다! 건강하세요! 늘 행복하세요!”
김덕중(염현순) 신길1동 향군 고문의 모친이 금년 100세를 맞이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