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 "김정은 잠수함발사순항미사일·핵잠수함 건조 지도"

'불화살-3-31형' 첫 발사 나흘만에 김정은 앞 시험발사
Written by. 박현미   입력 : 2024-01-29 오전 9:51:44
공유:
소셜댓글 : 2
facebook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8일 잠수함발사순항미사일(SLCM) 시험발사를 지도하고 핵잠수함 건조 사업을 둘러봤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새로 개발된 잠수함발사전략순항미사일 불화살-3-31형 시험 발사를 지도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불화살-3-31형'은 북한이 지난 24일 처음 발사한 신형 순항미사일이다. 당시 북한은 "개발 중에 있다"며 "첫 시험 발사"였다고 밝혔는데, 나흘 만에 최고지도자 앞에서 발사해 완성도를 과시하고 잠수함 발사용임을 공개했다.

통신은 전날 미사일들이 "7천421초, 7천445초"(각 2시간 3분 41초, 2시간 4분 5초) 간 동해 상공에서 비행해 섬 목표를 명중 타격했다고 밝혔다. 이에 발사한 미사일은 2발로 보이며, 비행 거리는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 관영매체 보도에 공개된 사진들을 보면, 미사일은 비스듬한 각도로 수면 위로 부상한 것으로 보여, 수직발사관(VLS)이 아닌 어뢰 발사관 등을 통해 발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이 미사일을 발사한 잠수함 명칭 등 발사 플랫폼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미사일 동체는 무늬 없이 흰색으로만 도색돼 어두운색의 '화살-1형', 탄두부가 흰색과 검은색 체크무늬인 '화살-2형' 등 북한의 기존 순항미사일들과 구분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핵잠수함 건조 사업을 구체적으로 파악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또한 지난해 9월 핵 공격이 가능한 첫 전술핵공격잠수함이라 주장하는 '김군옥영웅함'을 공개할 당시, 핵 추진 체계를 적용한 진정한 의미의 핵잠수함도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오전 8시께 잠수함 관련 시설이 밀집한 함경남도 신포시 인근 해상에서 순항미사일을 여러 발 발사했다고 밝혔다. (konas)

코나스 박현미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G-Crusader(crusader)   

    @ 서해/동해/남해의 해저면에...수중-음향/자기-센서들을 grid-망형식으로...바둑판처럼 깔아놓고~?ㅎ == 주변의 각국-잠수함들의 움직임을 실시간-모니터링을 해야하겟죠~??ㅎ

    2024-01-29 오전 10:30:12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 대개~ 미국/여타 나라들의 잠수함-발사 미슬들은...거의 90~70도 정도로 부상하던데...?ㅎ 이건 왜 35도 정도로 낮게 나오나 햇더니만...??ㅎ 이건...어뢰발사관을 통해서...일정거리-수평주행후에야~ 공중-사출하나보군요~???

    2024-01-29 오전 10:22:21
    찬성0반대0
1
    2024.7.14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군 마약범죄 근절을 위한 제언
국제사회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도 마약범죄가 급증하여 ‘..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