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026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80%…학생부 위주 기조 유지

정시모집, 수능 위주 선발…학폭 조치사항 대입 반영 의무
Written by. konas   입력 : 2024-05-03 오전 10:53:4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전국 195개 대학이 2026학년도 대입전형에 수시모집 학생부 위주, 정시모집 수능 위주 선발 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전체 모집인원은 지난해보다 4,245명 증가한 34만 5,179명으로, 수시모집은 27만 5,848명, 정시모집은 6만 9,33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는 195개의 전국 회원대학이 제출한 ‘2026학년도 대학입학전형시행계획’을 취합해 2일 공표했다.

대교협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각 대학이 대학교육의 본질과 2,015 개정 교육과정 취지를 고려하고 2026학년도 대학 입학전형 기본사항의 대입전형시행계획 수립 원칙을 준수해 대입전형시행계획을 수립할 것을 권고했다.

2026학년도 대입전형시행계획에 따르면 먼저, 전체 모집인원은 2025학년도보다 4,245명 증가한 34만 5,179명이며 수시와 정시 모집비율은 전년도 기준으로 소폭 바뀌었다.

전체 모집인원 중 수시모집은 전년보다 4,367명 늘어 비중이 79.9%(27만 5,848명), 정시모집은 122명 감소해 비중이 20.1%(6만 9,331명)이다.

보건의료계열(의학계열 포함), 비수도권 만학도(성인학습자) 전형 모집인원도 증가했다.

또한 수시 학생부위주, 정시 수능위주 전형 비중을 높게 유지하되 학생부와 논술위주 전형 전체 모집인원은 증가했다.

수시모집의 85.9%를 학생부위주 전형으로, 정시모집의 92.2%를 수능위주 전형으로 선발하며 학생부위주 전형은 3,648명, 논술위주 전형은 1,293명 증가했다.

권역별 전형별 모집인원을 보면 수도권 소재 대학 논술 위주 전형은 1,160명 증가했고 비수도권 소재 대학 수시모집 학생부위주 전형은 학생부교과 948명, 학생부종합 1,646명 등 2,594명 늘었다.

이와 함께 사회통합전형 전체 모집인원은 595명 늘어난 5만 1,286명이다.

기회균형선발 모집인원은 전체 3만 8,200명으로 전년 대비 776명이 늘었고 수도권 대학의 지역균형선발은 1만 3,086명으로 전년 대비 181명 줄었다.

이와 함께 학교폭력 근절 종합대책과 2026학년도 대학 입학전형 기본사항에 따라 2026학년도부터 학교폭력 조치사항을 대입전형에 의무적으로 반영해야 한다.

대교협은 2026학년도 대학입학전형시행계획 주요사항 책자를 제작해 고등학교, 시도교육청 및 관계 기관에 배포하고 대입정보포털 누리집(www.adiga.kr)에 게재해 학생, 학부모 및 교사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konas)

문의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지원실 입학기획팀(02-6919-3837)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5.27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0주년을 맞는 한국의 베트남전 파병을 회고하며
60년 전, 한국이 베트남전에 파병하게 된 이유는?역사적으로 한 ..
깜짝뉴스 더보기
아동수당·생계급여 확대…2년간 민생·경제법안 254건
지난 2년간 법제처와 법률 소관 부처가 합심해 입법을 추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