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녀응원단 못 오는 게 우리 탓이라고?

Written by. 류근일   입력 : 2014-09-07 오전 8:28:1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녀응원단’이란 말부터가 그렇다. 미녀라야만 남쪽에 갈 수 있고, 미녀이기 때문에 남쪽 사람들이 헬렐레 한다는 뜻이라면 남쪽의 의식화 된 페미니스트 전사(戰士)들이 발끈하고 화낼 만도 한 일이다(놀랍게도 그런 일은 없지만). 그런데 화는 고사하고 이런 용어를 한다하는 메이저 언론들까지 아무렇지 않게 쓰고 있으니 한국사회가 ‘젊잖게’하곤 영 담을 쌓을 모양이다.

 더 웃기는 건 일부 정치한다는 친구들과 언론이 북한 미녀를 왜 못 데려오느냐며, 그게 마치 우리 당국자 잘못이었다는 양 게거품을 뿜고 있다는 사실이다. 김무성이란 친구가 그랬고, 어떤 종편 TV 기자들이 그랬다. “왜 돈을 줘서라도 좀 못 데려오고 안 데려오느냐?”

 한 마디로 귀신 씨 나락 까먹는 소리이고, 아닌 밤중에 봉창 두드리는 소리다. 북측이 “남쪽의 태도가...” 어쩌고 하며 회담장에서 자리를 박차고 나간 걸 두고 “왜 북을 화나게 만들었느냐?”고 우리 측을 나무란다면 그거야말로 우리 측으로선 억장이 무너질 소리다. 새누리당 대표와 일부 언론이 언제부터 그렇게 불문곡직 “북쪽은 잘못이 없고, 남쪽이 잘못 했다”는 식이 돼버렸는가?

 아니, 북 측이 “응원단 350명을 보내겠다”고 하면 우리 측으로서야 당연히 비용 등 여러 가지 사항들에 관해 이것저것 찬찬이 물어보고 따져보게 돼 있는 것 아닌가? 그랬다고 “남쪽의 태도가...” 운운하며 트집을 잡는다면 도대체 실무접촉이라는 걸 왜 하는가? 북 측이 고려(高麗)에 일방적으로 조공 품목을 통고하는 몽골 칙사라도 된다는 건가? 그리고 우리는 따지지도 물어보지도 말고 그저 고개만 끄덕이고 앉아 있으라, 이건가?

 사리가 이러함에도, 회담 결렬의 책임이 마치 우리 측 실무대표단의 지극히 자연스러운 실무적 질문과 타진에 있었다는 양 “왜 못 데려오느냐?”며 야단을 치고 있으니, 어이, 김무성 씨, 당신 정말 우리 측의 ‘불손(不遜)함’ 때문에 ‘북한미녀응원단’ 구경을 못 하게 됐다고 지금 누구한테 신경질 내고 있는 건가?

 ‘미녀응원단’이 오고 안 오고에 따라 마치 남북관계에 햇볕이 들거나 먹구름이 끼거나 하는 것처럼 떠들어대는 일부 ‘좌파도 아닌’ 언론의 경박한 태도는 더욱 더 웃긴다. ‘미녀응원단’이 오는 것과 앞서거니 뒤서거니 해서 만약 북이 미사일을 쏴댄다면(지금 이미 그러고 있지만) 그건 햇볕인가 먹구름인가? 그 땐 기사 제목을 뭐라고 달 작정인가? “갰다 흐렸다 남북관계”?

 이건 ‘미녀응원단’이 와야 하느냐 안 와야 하느냐를 이야기하는 게 아니다. 남쪽 일부 정치인과 일부 언론이 회담결렬의 책임이 마치 우리 측에 있는 것처럼 말하는 게 너무 억울해서 한 마디 던지는 것이다.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8.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