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고대 한·중 국경선 ‘패수’는 동으로 흘러 발해로 들어가는 강

패수 위치에 따른 한국 고대사 강역, 어떻게 달라지나?
Written by. 이도상   입력 : 2015-08-12 오전 10:07:4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일제가 추진한, 한국 고대사를 잘라내는 첫 번째 작업은 고대조선사를 신화로 만들어 조작된 허구의 역사로 만드는 일이었다. 이를 위해 한국 고대국가들의 강역 자체를 없애버려야 한다고 판단한 조선사편수회는 고대 한·중 국경선을 가능한 한 동쪽으로 끌어들이고자 했다. 그래서 나타난 것이 ‘패수는 대동강’이라는 주장이었다.

 패수는 ‘동쪽으로 흘러 바다로 들어간다’는 중국사서들의 설명마저도 ‘동(東)은 서(西)의 오(誤)일 것’ 이라는 궤변으로 억지를 썼다. 왜냐하면 패수가 동으로 흘러 바다로 들어갈 경우 패수는 중국에 있는 강으로 설명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한·중 국경선인 패수가 중국에 있을 경우 고대조선과 그 뒤를 이은 한국의 고대국가들이 대부분 만주를 포함한 매우 넓은 강역을 차지하면서 한국 민족사는 광활한 강역에서 매우 역동적으로 전개된 역사로 설명돼야 한다. 그럴 경우 조선사편수회가 추진하려던 고대조선사왜곡(말살) 작업은 처음부터 벽에 부딪히게 된다. 따라서 어떻게든 패수를 동쪽으로 끌어 들여야 했다. 그래서 조선사편수회가 그려낸 것이 ‘패수는 대동강’인 것이다. 그리고 이 논리는 아직도 우리 역사학계의 한편에 자리하고 있다.

 현재 한국 역사학계에서 패수에 대한 해석은 두 갈래로 나뉘어 있다. 고대국가로서 고대조선의 실재성을 부정하는 이들은 패수는 청천강 또는 대동강이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위만 이라는 인물이 청천강 유역의 유이민과 토착민을 기반으로 세력을 확장해 진(秦)·한(漢) 대 한·중 국경선을 형성했었다고 한다. 한사군도 평양에 있었다는 것이다. 이는 조선사편수회의 시각과 일치하며 중국 동북공정에 호응하는 논리다.

 그에 반해 우리민족이 최초로 세운 나라를 고대조선으로 보는 이들은 사기 ‘조선열전’에서 말하는 패수는 발해의 서안에 있는 ‘난하’라는 입장이다. 패수는 동으로 흘러 바다(발해)로  들어간다는 중국 사서에 기초해 패수는 발해의 서안에 있는 ‘난하’로 보는 입장에 따르면, 패수가 낙랑루 방현을 나와 동으로 흘러 발해로 들어간다는 사서들의 내용과 정확히 일치하며 한국 고대국가들을 무리 없이 우리 강역안에 그려 넣을 수 있다. 이것이 한국 고대사 본래의 모습이다.

 그러나 고대 한·중 국경선이었던 패수가 대동강이라는 논리에 따르면 우리가 지금까지 알고있던 한국 고대국가들이 전부 국경선 밖으로 밀려나게 된다. 따라서 대동강 북쪽에 있었던  고대국가들은 우리민족의 역사라 할 수 없다. 전부 중국역사에 편입시키거나 허구의 역사로  다시 정리해야 하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동북공정이 노리는 바다.

 이제 우리는 고대조선은 말할 것도 없고 북부여, 동부여, 고구려, 옥저…등등 우리 역사로 알고 있었던 고대국가들을 전부 중국 역사로 인정하든지 아니면 고대 한·중 국경선으로서 패수는 대동강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한다. 한국 고대사 해석상의 모순을 극복하고 본래의 모습을 찾기 위한 절실한 작업인 것이다.

이도상 예)육군준장 (갑종장교전우회 부회장)

* 국방일보 8월12일 18면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8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혹한의 기적, 장진호전투와 흥남철수작전
1950년 11월 영하 40도를 오르내리는 북풍한설 속 장진호 지역..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