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中철도당국, “하얼빈 안중근기념관 2배로 넓힌다”

2018년까지 하얼빈역 ‘개축’과 함께 기념관까지 확장
Written by. 이영찬   입력 : 2015-10-28 오후 2:33:4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현재 중국 하얼빈(哈爾濱)역에 건립된 안중근 의사 기념관이 2배 정도 규모로 확장될 예정이다.

 하얼빈 ‘안중근의사기념관’측은 “중국 철도 당국이 내년부터 2018년까지 하얼빈역을 단계적으로 개축하면서 새로운 안 의사 기념관을 현재의 200㎡에서 300~500㎡ 정도로 늘려 역사 내에 건립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 現 하얼빈역 중앙에 위치한 ‘안중근의사기념관’ 입구 모습.ⓒkonas.net

 

 이와 관련해 하얼빈역 개축공사가 시작되면 안 의사 기념관은 역 바깥으로 임시 이전했다가 새 역사가 문을 여는 시점에 맞춰 다시 역 안에 설치될 예정이다.

 임시 이전 장소는 현재의 기념관 전시자료 대다수가 전시됐던 하얼빈시 조선민족예술관으로 정해졌다.

 새 기념관 착공 시기는 정확히 확정되지 않았지만 내년 상반기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얼빈역은 유동인구가 많은 교통의 중심지로 지난해 1월 안 의사 기념관을 전격 개관한 이래 하루 평균 500~600명이 이곳을 찾아 지금까지 20만 명 이상이 다녀갔다.

 안 의사 기념관 양싱룽(楊興龍) 관장은 “올해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관련 보도를 통해 하얼빈의 안 의사 기념관 소식을 접하고 중국인들이 많이 찾고 있다”며 “기념관 확장에 맞춰 전시물을 더욱 알차게 준비해 안 의사의 숭고한 항일정신과 동양평화사상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영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4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