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서울시·서울대인권센터, 일본군 위안부 학살 영상 첫 공개

미·중 연합군 소속 병사가 촬영, 살해당한 후 버려진 참혹한 모습 담겨 있어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2-27 오후 1:47:1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일본군의 ‘위안부’ 학살 현장을 촬영한 영상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27일 서울시와 서울대인권센터는 3·1절 99주년을 기념해 개최한 한·중·일 일본군 위안부 국제컨퍼런스에서 아시아·태평양전쟁 패전 직전인 1944년 중국 등충에서 조선인 위안부들이 학살된 후 버려진 모습을 담은 19초 분량의 흑백영상을 공개했다.

 시 관계자는 “인권센터와 함께 2016년과 2017년 두 차례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을 방문해 끈질긴 자료조사와 발굴 작업을 거친 끝에 (영상이)촬영된 지 70여년 만에 세상에 공개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영상에는 위안부들이 일본군에 의해 살해당한 후 구덩이에 버려진 참혹한 모습이 담겨있다. 주변으로는 시신을 매장하러 온 것으로 보이는 중국군 병사의 모습도 보인다.

 ▲ 1944년 9월 미·중 연합군 164통신대 사진중대의 볼드윈 병사가 촬영한 조선인 위안부의 모습. 조선인 위안부들이 일본군으로부터 죽임을 당한 뒤 구덩이에 버려져 있다.(서울시·서울대 인권센터 제공) ⓒkonas.net

 영상은 미·중 연합군 164통신대 사진중대의 볼드윈 병사가 촬영한 것으로, 영상 속 장소는 중국 운남성 등충성 부근으로 추정된다.

 시에 따르면 패전이 임박한 1944년 9월 당시 일본 작전참모였던 츠지 마사노부 대좌는 중국 송산·등충에 주둔하고 있던 일본군에게 사실상 ‘옥쇄’(강제적 집단자결) 지시를 내렸고, 이를 거부했던 위안부들을 일본군이 살해했다.

 당시 중국 송산에는 24명, 등충에는 최소 30명 이상의 위안부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대 인권센터의 강성현 교수는 “일본정부가 위안부 학살 사실을 부정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쟁 말기에 조선인 위안부가 처했던 상황과 실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자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4.25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