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문 대통령 “통 크게 대화하고 합의에 이르러 큰 선물 주었으면...”

김정은 “북남관계 출발 신호탄 쏜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여기에 왔다”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4-27 오전 11:27:0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가진 남북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서 온 민족과 평화를 바라는 우리 세계의 사람들에게 큰 선물을 만들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정은은 “오늘 이 자리에서 평화와 번영, 북남관계가 정말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는 출발점에 서서 출발 신호탄을 쏜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여기에 왔다.”고 밝혔다.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당초 예정된 10시 30분보다 15분가량 앞당겨져 오전 10시 15분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개최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오전 8시6분쯤 청와대를 출발해 시민들의 환호를 받으며 회담장으로 향했다.

 김정은은 검은 인민복 차림으로 9시27분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 모습을 드러냈다. 북측 공식 수행원들과 판문점을 나선 김정은은 판문각 계단을 걸어 내려와 9시29분쯤 군사분계선(MDL)을 가운데 두고 문 대통령과 마주봤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김정은을 기다리고 있다가 김 위원장이 북쪽 판문각 앞에 모습을 보이자 군사분계선 쪽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이 손짓으로 군사분계선 남쪽을 넘을 것을 권유하자 김정은은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문 대통령과 웃으며 악수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은 손을 잡은 채 10여초간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김정은이 문 대통령에게 MDL을 다시 건너 북측 땅을 밟자고 제안하자 두 정상은 손을 맞잡은 채 MDL을 건너 북측 땅을 잠시 밟았고, 그 곳에서 다시 악수한 뒤 MDL을 다시 건너 남측 땅으로 돌아왔다.

 이어 두 정상은 31분쯤 전통의장대 호위속에 레드카펫이 깔린 자유의집 오른쪽 도로를 통해 자유의집 주차장에 마련된 공식 환영식장까지 이동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은 오전 9시34분 자유의집 앞에 도착해 미리 마련된 사열대에 올라 의장대장의 경례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거수경례로 사열을 받았다.

 김정은은 평화의집 1층에 들어선 뒤 방명록에 "새로운 력사(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의 출발점에서"라는 글을 남겼다.

 김정은은 우리 측이 서명대에 준비해 둔 펜 대신,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직접 챙겨온 펜을 사용해 방명록을 작성했다.

 두 정상은 이후 평화의집 환담장으로 이동하기 전 1층 로비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청와대는 기념사진 배경판으로 민정기 작가의 산수화 '북한산'을 사용했다. 역사상 처음으로 남한의 땅을 밟는 북측 최고지도자를 서울의 명산으로 초대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서 온 민족과 평화를 바라는 우리 세계의 사람들에게 큰 선물을 만들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그동안 10년간 못다한 이야기를 충분히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음은 두 남북정상의 모두발언 전문임.

● 김정은

 아까 뭐 제가 어떤 마음가지고 200m 되는 짧은 거리를 오면서 말씀드렸지만, 분계선이 사람들이 넘기 힘든 높이도 아니고 너무 쉽게 넘어오는데 11년이 걸렸다. 오늘 걸어오면서 보니까 왜 그 시간이 오랬나, 오기 힘들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 역사적인 자리에서 기대하시는 분들도 많고 또 지난 시기처럼 아무리 좋은 합의나 글이 나와도 발표돼도 그게 제대로 이행되지 못하면, 오히려 이런 만남이 좋은 결과로, 좋게 발전하지 못하면 기대를 품었던 분들에게 오히려 더 낙심을 주지 않겠나. 앞으로 마음가짐을 잘 하고 정말 우리가 잃어버린 11년 세월이 아깝지 않도록 수시로 만나 걸린 문제를 풀어나가고 마음을 합치고 의지를 모아서 그런 의지를 가지고 나아가면 우리가 잃어버린 11년이 아깝지 않게 좋게 나가지 않겠나, 이런 생각도 하면서 만감이 교차하는 속에서 200m를 걸어왔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 평화와 번영, 북남관계가 정말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는 출발점에 서서 신호탄을 쏜다는, 출발 신호탄을 쏜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여기에 왔습니다.

 오늘 현안 문제들, 관심사가 되는 문제들 툭 터놓고 얘기하고 그래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고 또 앞으로 이 자리를 통해서 지난 시기처럼 또 원점으로 돌아가고 이행하지 못하고 이런 결과보다는 앞으로 마음가짐을 잘하고 앞으로 미래를 내다보면서 지향성 있게 손 잡고 걸어나가서 기대하시는 분들의 기대에도 부응하고 오늘도 결과가 좋아서...

 오늘 오기 전에 보니까 저녁 만찬 음식 가지고 많이 이야기하던데 어렵사리 평양에서부터 평양냉면을 갖고 왔습니다. 대통령께서 좀 편안한 마음으로, 이 멀리서 온 평양 냉면을...(김여정 쪽을 바라보며) 아 멀다고 말하면 안 되겠구나.(좌중 웃음)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정말 허심탄회하게 진지하게 솔직하게 이런 마음가짐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좋은 이야기를 하고, 반드시 필요한 이야기를 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는 것을 문재인 대통령 앞에도 말씀드리고 기자 여러분들에게도 말씀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

 오늘 만남을 축하하듯이 날씨도 아주 화창합니다. 한반도의 봄이 한창입니다. 한반도의 봄, 온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전세계의 눈과 귀가 판문점에 쏠려 있습니다. 우리 남북 국민들, 해외 동포들이 거는 기대도 아주 큽니다. 그만큼 우리 두사람 어깨가 무겁다고 생각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사상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어오는 순간, 판문점은 분단의 상징이 아니라 평화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우리 국민들, 전세계의 기대가 큰데 오늘 이 상황을 만들어낸 김정은 위원장의 용단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하고 싶습니다.

 우리 오늘 대화도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서 민족과 평화를 바라는 이 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큰 선물을 만들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하루 종일 얘기할 수 있는 시간이 있는 만큼, 10년 동안 못 다한 이야기, 충분히 나눌 수 있기를 바랍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