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유네스코, 日에 “군함도 전체 역사 알려라” 결정문 채택

한국인 강제노역 알리기 등 약속 이행 요구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6-28 오전 10:08:5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지난 2015년 군함도를 비롯한 일본 근대 산업시설 23곳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면서, 당시 일본 정부는 노역에 강제로 동원된 조선인의 희생을 인정하는 한편, 희생자들을 기리는 정보센터를 짓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일본이 유네스코에 제출한 이행 경과 보고서에서는 '강제(forced)'라는 단어를 빼는 대신, “2차대전 때 국가총동원법에 따라 전쟁 전ㆍ중ㆍ후에 일본 산업을 지원한(support) 많은 수의 한반도 출신자가 있었다”는 표현을 사용했다.

 조선인 등이 강제 노역을 한 산업 유산 관련 종합정보센터도 해당 유산이 위치한 나가사키(長崎)현이 아닌 100km 떨어진 도쿄(東京)에, 그것도 ‘싱크탱크’ 형태로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유네스코는 27일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린 제42차 회의에서 일본의 후속 조치 이행 건을 검토한 뒤 일본이 ‘군함도’ 등 자국 세계유산의 ‘전체 역사’를 알릴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긴 결정문을 ‘컨센서스’(표결 없이 동의)로 채택했다.  

 결정문은 전체 역사 해석에 있어 국제 모범 사례를 고려할 것을 강력히 독려(strongly encourage)하고, 당사국 간의 지속적인 대화를 독려하기도 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정부는 일본 측이 2015년 결정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도록 적극 협의해 나가는 한편 세계유산위원국 및 관련 기구 등 국제사회와도 긴밀한 협조를 유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기억해야 할 국제연합(UN)의 날
10월 24일. 전 세계 각국이 기념하는 국제적인 기념일인 국제연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