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상원 "북한, 내년에 주요 사이버 위협국”

사이버공격 제재 법안 공개, '사이버공격 지원하는 제3국의 개인과 기업에 제재” 내용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8-30 오후 3:06:5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지난 23일 미 상원에서 발의된 ‘사이버 억지와 대응 법안(S.3378)’은 러시아, 중국, 이란과 더불어 북한을 2019년 미국에 대한 가장 큰 사이버 위협이 될 것이라고 명시했다.

 미국의소리(VOA)방송은 28일 공개된 이 법안은 사이버 공격을 지원하는 제3국의 개인과 기업에 제재를 부과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하원 법안과 거의 동일한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과 크리스 쿤스 민주당 상원의원이 공동 발의한 이 법안은 북한이 지난해 5월 발생한 사이버 공격 ‘워너크라이’ 사태의 배후로 지목됐으며 전 세계 150여 개국에 걸쳐 컴퓨터 시스템 30만 대 이상을 감염시켰다고 지적했다.

 이 법안은 앞서 하원 테드 요호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이 상정한 ‘사이버 억지와 대응 법안’(H.R.5576)에 대한 동반 법안 형태로 발의됐다.

 법안은 사이버 공격 대응 체계를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눴다. 먼저 대통령이 해외 정부가 지원하는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에 관여한 제3국의 개인 또는 기업을 ‘심각한 위협’으로 지정하도록 했다.

 이어 이들이 미국에 사이버 공격을 가할 경우 대통령은 제재의 일환으로 이들 개인이나 기업이 국제금융기관으로부터 차관을 받지 못하도록 각 국제금융기구의 미국 대표에게 미국의 영향력과 투표권을 행사하도록 지시할 수 있다.

 또한 사이버 위협으로 지정된 개인 또는 기업에 미국의 수출입은행이나 해외민간투자공사와 같은 미 정부 기관이 보증이나 보험, 신용장 등의 증서를 발급할 수 없도록 지시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사이버 공격에 관여한 것으로 판단되는 제3국에 추가 제재를 부과해야 하며 이런 제재에는 미국의 비인도주의적 지원과 안보 지원을 제한 또는 중단하는 조치가 포함됐다.

 방송은 다만 하원과 달리 해외 정부가 지원하는 사이버 활동에 관한 행정부의 브리핑을 요구하는 내용은 상원 법안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원 법안은 지난 6월 말 외교위를 통과해 현재 본회의 표결만을 남기고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8.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