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경두 국방, 데이비스 인도태평양사령관과 소통·공조 강화 약속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 위한 한미 공조방안 논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11-09 오후 2:34:3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8일 오후 한미 연합사령관 이취임식 행사 참석차 방한한 필립 데이비슨(Philip S. Davidson) 美 인도태평양사령관을 접견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공조방안을 논의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정 장관은 먼저 인도태평양사령부가 지난 10월 태풍 ‘위투'로 인해 사이판에 발이 묶였던 우리 국민들의 신속하고 안전한 귀환을 위한 수송작전에 큰 도움을 준데 대해 데이비슨 사령관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 장관은 데이비스 사련관에게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 이행상황을 설명하고, 이러한 노력이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와 신뢰구축은 물론 현재 진행 중인 북미 간 비핵화 대화 진전에도 중요한 기여를 하게 될 것임을 강조했다.

 정 장관과 데이비슨 사령관은 올해와 내년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의 중대한 기로가 되는 해로서 그 어느 때보다도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양국의 현행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소통과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또 그간 굳건한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한반도 안보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 브룩스 전임 주한미군사령관의 노고를 치하하고, 새로 취임한 에이브람스 사령관과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데이비슨 사령관은 앞으로도 인도태평양사령부가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데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지속 수행해 나갈 것임을 약속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31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