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차 미북정상회담 장소는 몽골 울란바토르?”

킹 전 특사 "베트남도 미북 양국과 우호관계...후보지로 매력적"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1-08 오전 8:59:1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제2차 미북정상회담 장소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의 전직 관리들은 비행거리 제약상 북한에 가까운 몽골 등 아시아 국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8일 보도했다.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 특사는 7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북한과 가까운 아시아 국가 중 미북 사이 중립을 지키는 국가가 우선적인 후보지가 될 것으로 추정했다.

 킹 전 특사는 “중국 베이징이나 서울 등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이 매우 용이하지만 미국과의 깊은 관계 때문에 후보지에서 제외될 것”이라며 “1차 미북 정상회담의 유력 후보지로 거론됐던 몽골의 울란바토르가 지리적, 외교적 여건상 2차 회담 장소로 선호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몽골은 북한에서 중국을 거쳐 기차나 차량 등으로도 이동이 가능할 정도로 가까운데다 몽골 정부는 1차 미북 정상회담 후보지로 거론됐을 당시 회담 개최에 대한 적극적인 환영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킹 전 특사는 최근 미북 양국 관계자들이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조율을 위해 방문했다는 보도에서 언급된 베트남 역시 개최지로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베트남은 북한과 가까울 뿐 아니라 미북 양국 모두와 우호적인 관계를 맺고 있어 후보지로 매력적이라고 킹 전 특사는 말했다.

 킹 전 특사는 이밖에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는 인도네시아도 고려될 수 있지만 몽골이나 베트남보다는 회담 개최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핵특사는 7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에 1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지였던 싱가포르에서 또 다시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전에도 서울, 하와이 등 개최지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었지만 결국 싱가포르가 선택됐다”며 “1차 회담에서 장소가 미북 양국에 이로웠다면 또 이 곳에서 회담을 열 수도 있다”고 말했다.

 갈루치 전 특사는 미국이 오랜 적대관계에서 정상적 외교국가로 돌아선 베트남을 미북 관계 개선의 전례로 삼을 수 있다면서, 그러한 의미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의 개최지로 베트남도 의미를 가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베트남 대사관은 2차 미북 정상회담 조율을 위해 미국 관리들이 베트남에서 북한 관리들을 수차례 만났다는 보도와 관련해 7일 자유아시아방송의 논평 요청에 “아직까지 이 사안에 대한 공식적인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16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지속가능한 국가전략산업, K-방산의 성장과 전략
3년째 지속되고 있는 러-우전쟁과 이스라엘-하마스분쟁 등 동유럽..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