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한, 인터넷서 미사일·전차·자주포 버젓이 판매

중국 광둥성 주하이에 본사 둔 조광무역회사 웹사이트에 상품 광고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9-05 오후 4:13:52
공유:
소셜댓글 : 2
twitter facebook

 북한이 무역회사 웹사이트를 개설해 재래식 무기를 판매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북한은 중국 광둥성 주하이에 본사를 둔 조광무역회사의 웹사이트에 곡사포와 지대공 미사일, 전차까지 판매하고 있다.

 이 회사는 1973년에 설립돼 다양한 상품을 전문적이고 효율적으로 수출입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아시아, 유럽, 중동, 아프리카, 남미 등 전 세계에 상품을 수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품 소개란에 건설·농업, 중장비, 조류 추적 연구 부문으로 나눠 상품을 올렸는데, 해당 내용에 접속하면 현재 북한에서 사용 중인 무기가 버젓이 올라와 있다.

 건설 장비에는 북한의 주력인 ‘폭풍호’ 전차가 미화 420만 달러, 2010년 북한 열병식에 등장한 ‘천마호’ 전차가 270만 달러에 팔리고 있었다.

 중장비 상품 부문에도 주체포로 알려진 북한 자체 개발 170mm 자주포가 ‘곡산포’라는 이름으로 소개돼 있고, 240mm 다연장 로켓, 방사포도 판매 목록에 올라 있다.

 또 북한판 패트리엇 미사일로 알려진 KN-06, 번개 5호로 알려진 지대공 미사일은 조류 추적 연구 상품으로 분류돼 5천 100만 달러의 가격이 책정돼 있다.

 각각의 상품에는 제원과 역사, 사거리 등 간략한 소개도 덧붙였고, 더 자세한 상품 소개를 원할 경우 개별적으로 접촉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조광무역회사의 웹사이트 존재를 처음 공개한 ‘마카오 비즈니스 매거진’은 공개된 것 이상으로 진위를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웹사이트가 차단되지 않도록 무기 목록과 정보를 숨기는 북한의 전형적 수법이 사용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이 사이트를 운영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이유는, 조광무역회사가 원래 북한이 마카오에서 운영하던 해외 무역상사 중 가장 큰 규모의 회사로 사실상 북한의 대표부 역할을 하던 곳이었으나, 지난 2005년 돈세탁 혐의로 방코델타아시아 은행이 미국의 제재를 받으면서 본사를 마카오에서 중국 주하이로 옮겼기 때문이다.

 방송은 만일 북한의 재래식 무기를 이 웹사이트를 통해 판매하는 것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무기 금수 조치를 명시한 유엔 제재 위반이라며, 앞서 지난해 유엔 안보리 전문가패널 보고서는 북한이 예멘의 후티 반군에 전차와 로켓추진 수류탄, 탄도미사일 등을 거래했다는 증거가 담겼다고 밝혔다.

 방송은 이외에도 북한이 웹사이트를 개설해 유엔 대북 제재 위반 품목을 판매하다 적발된 사례로, 지난 2017년 안보리 1718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은 북한이 중국 베이징에 본사를 둔 ‘GPM’이라는 이름의 회사를 통해 리튬6을 판매하려 한 정황에 대해 조사했으며, 같은 해 안보리의 소말리아·에리트레아 제재위원회 산하 감시그룹의 연례보고서도 북한이 글로콤이라는 기업 이름으로 웹사이트를 만들어 군사용 고주파 무전기와 암호 해독용 마이크, GPS 등을 판매한 내용이 담겼다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 조류추적-연구용~???ㅎㅎㅎ 5천만-달러짜리...대공미슬을..."조류연구용?"...ㅎㅎㅎ

    2019-09-06 오전 8:16:26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우리가 준 현찰이...급기야~ 국제 무기-시장으로 나오는군요~??"ㅎ 이젠...무기를 사질 않고~? 팔~수있게됬네~??ㅎ 반역-615-좌빨들은... 기뻐 소리치고, 박수치겠네~!?!ㅎ

    2019-09-05 오후 5:36:17
    찬성0반대0
1
    2019.11.12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