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비건 “北, 완전한 비핵화 없이 번영 없어”

“미-북 관계 개선이 북한 인권문제 개선보다 우선”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9-09 오후 1:01:4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약속의 이행 없이는 경제적 번영과 안정을 누릴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는 6일(현지시간) 미시간대학에서 북한이 비핵화 실무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비건 대표는 지금 이 순간 양국이 취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조치는 우선 협상 테이블에 앉아 타협점을 찾고 협상의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미국은 즉각 협상할 준비가 돼 있으며 북한 역시 협상의 장애물을 찾는 행동을 그만두고 대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건 대표는 미-북 협상이 진전되면 양측이 갈등 관계를 완전히 종식했다고 전 세계에 선언하는 일에 빠르게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외교적 해법이 쉽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며, 외교가 실패할 경우 전 세계에 미칠 위험성을 경고했다.

 북한의 계속되는 대량살상무기 개발의 위험한 현실이 전 세계와 역내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크며, 이는 국제 규범에 대한 도전이자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지적이다.

 비건 대표는 북한의 인권 문제도 매우 중요하지만 한반도에서의 대량살상무기 위협 제거와 미-북 관계 개선이 우선이라며, 북한 문제와 관련한 우선순위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비건 대표는 미-북 관계가 개선될 경우 북한과 국경이 맞닿은 중국과 러시아, 한국의 경제가 크게 활성화 될 것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실무 협상과 한반도 평화 정착, 그리고 한반도 주변국과의 협력에 대해 낙관적인 견해를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1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래지향적인 한·일 안보협력체제 발전 방향
최근 국제질서는 미‧중간 전략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북한..
깜짝뉴스 더보기
우리나라, 동아시아기록관리협의회 의장국으로 선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29일, 중국 선전에서 개최되는 제16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