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형 구축함(KDDX) 전투체계 국내 개발...총사업비 약 6천700억원

방추위, 한국형 합동전술데이터링크체계 체계개발기본계획(안)도 심의‧의결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4-28 오전 9:53:0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27일 오후 제126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를 열고 한국형 구축함(KDDX) 전투체계 체계개발기본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한국형 구축함(KDDX) 전투체계 사업’은 탄도탄 탐지・추적 및 대공전・대함전・대지전 등의 임무수행에 필요한 전투체계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계약은 올해 4분기 중 체결할 예정이며 사업기간은 2020∼2030년, 총사업비는 약 6천700억원이다.

 이 날 방추위에서는 한국형 합동전술데이터링크체계 체계개발기본계획(안)도 심의‧의결했다. 계약은 올해 3분기 중 체결할 예정이며 사업기간은 2020∼2026년, 총 사업비는 약 3,200억원이다.

 ‘한국형 합동전술데이터링크체계 사업’은 지·해·공의 무기체계간 위치, 표적, 위협 등의 전술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전파할 수 있는 체계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아울러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Block-I-전투무선체계(TMMR) 사업추진 기본전략.체계개발기본계획.최초양산계획 각각의 수정(안)도 의결됐다.

 TMMR(Tactical Multi-band Multi-role Radio)은 음성 및 데이터 통신이 가능한 무전기를 확보하는 사업으로서, 사업타당성 조사 결과를 반영해 연구개발 주관기관을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업체로 변경하고  복수연구개발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협대역 무선방식, 휴대형  무전기 경량화 체계개발을 고려하여 최초양산 규모를 축소하는 내용으로 사업추진기본전략, 체계개발기본계획 및 최초양산계획을 수정해 심의‧의결했다. 계약은 올해 3분기 중 체결할 예정이며, 사업기간은 2020∼2025년, 총사업비는 약 1조2천억원이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7.4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비핵화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목표다!
북한이 지난 달 16일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