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6일부터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전국 36개 지역서 시작

10월까지 ‘신원확인센터’ 준공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5-06 오전 9:31:3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는 6·25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이 오는 6일부터 강원도 양구 등 7개 지역을 시작으로 11월 말까지 전국 36개 지역에서 시작된다고 밝혔다.

 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은 민간 접촉 차단이 용이한 비무장지대 특성을 고려해 지난 4월 20일 우선 개시됐다.

 국방부는 “올해 3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발굴사업을 전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연되었다”며, “그 동안 유해발굴, 유가족 탐문 등 대외 사업은 지양하고, 발굴지역 집중분석, 신원확인 향상을 위한 자료 검증, 가능성 높은 유전자 데이터 재분석 등을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는 6·25전쟁 70주년으로 국방부는 국가보훈처 등 10여 개 관련 부처와 유해발굴사업 전반에 걸쳐 다양한 협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1만2천500개의 유가족 유전자 시료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로 오는 10월까지 ‘신원확인센터’를 준공하고 발굴 유해의 신원확인을 위한 여건을 구비해 전사자 유해의 신원확인율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현재 유해발굴감식단(국유단)은 총 5만여 개의 유가족 유전자 시료를 확보하고 있으나 6·25전쟁간 미수습되신 13만 5천 여 전사자·실종자를 고려하면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국방부는 2022년까지 유가족 유전자 시료확보 목표를 11만 개로 설정하고 이를 위한 4대 전략·10대 추진과제도 선정했다.

 주요 내용은 ‘연 500구 이상 유해발굴’, ‘군단급 발굴팀 및 발굴부대 예산·물자·지침서 조기 하달’ 등 여건보장이다.

 장기적으로는 스마트 국방혁신의 일환으로 ‘자율이동형 지하탐지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지난해 말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 관련 대국민 인식도 조사결과 유전자 시료채취나 포상금 제도 등에 세부내용에 대한 인지도가 30% 이하로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올해는 국민들의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6·25전쟁 70주년 사업은 물론 각 군별 가용 온·오프라인, 정부부처 가용매체 활용 등 다양한 협업방안을 모색해 가고 있다.

 특히 전사자 유해 신원확인 포상금 관련 법령을 개정해 유가족 참여를 확대시켜 나갈 예정이다.

 국방부는 지난 해 ‘최근 5년간 최다 유해발굴’, ‘’18년 대비 유가족 유전자 시료 2배 이상 증가’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었으며, 올해는 이러한 양적 성공 추세를 지속 유지한 가운데 질적 향상을 이뤄내도록 노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국방부 이남우 인사복지실장은 “유해발굴사업에 대한 국민적 인지도를 제고하여 국민 모두가 함께하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6.4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월이면 떠오르는 어느 현충일 후일담(後日譚)
10년도 훨씬 더 지난 어느 때인 듯하다. 그 해도 어김없이 6월 6..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