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재외국민 보호도 이제 빅데이터로...사건사고 위험도 예측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 행정, 정부 내 모든 분야에 정착될 것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7-02 오후 2:47:5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와 행정안전부는 3일 재외국민 보호 등 외교 분야의 빅데이터 분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외교 분야의 과학적 행정 활성화를 위해 중‧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재외국민 보호 등 외교 분야의 주요 현안에 대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여 데이터에 기반한 보다 효과적인 외교업무 수행을 기하기 위한 것이다.

 외교부와 행안부는 2019년 8월∼올해 2월까지 국가별‧월별 재외국민의 사건사고 위험도를 예측하기 위한 빅데이터 분석을 협력 수행했다.

 ▲ 재외국민 사건사고 예측 분석 [외교부 제공] ⓒkonas.net

 

 이 분석은 재외국민의 사건사고 데이터와 각국의 정치‧경제‧관광인프라 지표를 결합하여 사건사고 상위 50개국에 대한 위험도를 예측한 것으로, 각국 정치‧경제적 지표 중 실업률, 정치적 안정도 등이 재외국민 사건사고와 연관성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와 행안부는 우선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정책 수립에 빅데이터 분석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먼저 행안부는 재외국민의 사건사고 위험도 예측분석을 고도화하고 이를 토대로 외교부는 해외에 체류하는 우리국민에게 맞춤형 안전정보 제공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과 장기화에 대응하기 위해서 행안부는 각국의 코로나19 확산 추세, 의료 인프라 수준, 재외국민의 연령대 등을 결합하여 분석하고, 외교부는 이러한 자료를 포스트 코로나 재외국민 보호 정책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은 “영사조력법 시행”(2021.1월)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시대 재외국민 보호 범위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며, 빅데이터와 AI 기술 활용을 위한 금번 행안부와의 MOU 체결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재외국민 보호 정책수립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데이터기반행정법의 국회 통과로 공공기관 간 데이터 공동 활용 여건이 마련됨에 따라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 행정이 정부 내 모든 분야에 정착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번 업무협약으로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향후 재외국민의 안전이 크게 강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8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혹한의 기적, 장진호전투와 흥남철수작전
1950년 11월 영하 40도를 오르내리는 북풍한설 속 장진호 지역..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