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상원, 하원에 이어 국방수권법안 가결...‘주한미군 감축’ 제동

향후 상하원 조정 합의→표결→대통령 서명 후 법률로 확정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7-24 오후 1:14:1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미국 하원에 이어 상원도 미 대통령이 의회 동의 없이 주한미군 병력 규모를 감축하는 데 제약을 가하는 조항을 법안에 포함시켰다.

 24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상원은 23일(현지시간) 본회의에서 총 7천405억 달러 규모의 국방수권법안을 찬성 86표 대 반대 14표로 가결했다.

 법안은 주한미군을 현 수준인 2만8천500명 미만으로 감축하는 데 대한 예산 사용을 금지했다.

 미국 행정부는 주한미군 감축이 미국의 국가안보 이익에 부합하고 역내 동맹국들의 안보를 상당 부분 저해하지 않으며,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들과 적절히 논의했다는 점을 의회에 입증해야 한다.

 다만 상원은 하원과 달리 북한의 위협 감소를 주한미군 감축 요건과 연계하지 않았다.

 상원 법안에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위협을 염두에 둔 미 본토 미사일 방어 강화 조항이 담겼다. 법안은 탄도미사일과 극초음속 미사일을 추적할 수 있는 우주센서 개발 프로그램에 1억2천만 달러의 추가 예산을 승인했다. 하원의 법안에도 이와 유사한 내용이 담겼다.

 앞서 하원은 지난 21일 약 7천400억 달러 규모의 국방수권법안을 가결했다. 국방수권법안은 상하원 조정 합의를 거쳐 또 한 번의 양원 표결에 이어 대통령의 서명 후 법률로 확정된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1.2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연평도의 어제, 그리고 내일
10년 전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1,400여 명의 주민이 평..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