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 코로나19 시대의 남아시아 보건‧빈곤퇴치 협력 방안 모색

한국과 남아시아 공영방안 제고 계기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8-05 오전 9:32:5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제11차 한-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SAARC] 파트너십 세미나가 3일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과 한국외대 인도연구소의 공동 주최로 열렸다고 외교부가 4일 밝혔다.

 외교부는 남아시아지역 국가들과 우리나라의 파트너십 발전상을 조망하고 미래 협력 방향에 관한 논의를 증진하고자 2010년부터 매년 SAARC 8개 회원국(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네팔, 부탄, 아프가니스탄, 몰디브) 정부 인사 및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한-SAARC 파트너십 세미나」를 개최해 오고 있다. 

 남아시아지역협력기구(SAARC, South Asian Association for Regional Cooperation)는 남아시아지역 국가들의 경제, 사회, 문화적 교류협력 증진 도모를 위해 1985년 설립된 협의체로 우리나라는 2006년 옵서버로 가입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SAARC 회원국 외교 및 보건부 고위 인사, 주한SAARC 회원국 인사 및 한국외국어대학교 인도연구소를 비롯한 국내외 주요 싱크탱크와 학계 인사들이 참석하여 우리나라와 남아시아지역 간 코로나19 보건‧방역 협력과 빈곤 퇴치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SAARC측 인사들은 우리 의료진의 뛰어난 역량이 이끌어낸 방역 성과를 극찬하고 K-방역의 남아시아 지역으로의 적용 및 확대를 기대하였으며, 코로나19가 야기한 불평등과 빈곤 문제에 대한 한-남아시아간 협력 방안에 관심을 표명했다. 

 우리측 인사들은 남아시아 지역의 특수성을 고려한 세심한 보건‧방역 협력이 필요하다는 사실에 공감하는 한편, 코로나19 시대의 취약 계층 보호를 위한 다양한 사회 안전망 제도(▴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 지원 등)를 소개했다. 

 외교부는 "코로나19가 가져올 사회‧경제적 불평등 문제에 대한 국내외적인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개최된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보건 및 빈곤 문제가 대두되는 남아시아 지역과 우리측의 감염병 대응 및 사회 안전망 확충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과 남아시아의 공영 방안을 제고할 수 있는 계기가 된 자리로 평가된다"고 전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1.2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연평도의 어제, 그리고 내일
10년 전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1,400여 명의 주민이 평..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