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호우피해지역 생활밀착형 통합지원에 총력

연인원 25,000여 명, 굴삭기.포크레인 등 장비 1,600여 대 지원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8-12 오후 3:34:5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는 연이은 집중호우로 인해 심각한 피해를 입은 지역에 가용 인력과 장비를 최대한 활용하여 패키지로 통합지원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재난 상황을 기점으로 군의 대민지원 방식이 진화하고 있다며, 이전에는 인력과 공병장비 위주로 지원을 했었다면 이제는 주민들이 고통받고 있는 피해상황을 면밀하게 판단하여 생활의 모든 면이 불편하지 않도록 ‘패키지화(묶음)’하여 지원한다는 것이다.

  ‘패키지화’ 지원이란 피해지역의 토사제거 및 피해복구를 위한 굴삭기, 도저 등 중장비는 물론이고, 피해주민들의 의식주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급수 차량, 기동형 세탁 및 건조장비, 침구 세트 지원, 그리고 구급차를 포함한 의료지원, 소독과 방역장비 등을 통합하여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지난 6일 춘천 의암댐에서 발생한 전복 선박 실종자 수색을 위해 기존에 실시하던 헬기 및 수색인력 지원에서 탈피하여 드론봇 전투단(드론 9대, 운용요원)을 공중수색에 투입하는 등 군이 보유한 최첨단 장비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 5일 폭우로 인해 상판이 내려앉은 강원도 인제군 서화면 양지교 인근에 거주하는 지역주민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서 3공병여단이 보유하고 있는 간편조립교를 지원하여 설치 중에 있다. 

 국방부는 현재까지 연인원 25,000여 명과 굴삭기, 포크레인 등 장비 1,600여 대를 지원 중이며, 장마가 종료되고 본격적인 복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8월 중순부터는 지방자치단체 자체 복구가 제한되는 지역에 대해 가용한 인력, 장비를 상황에 맞도록 ‘맞춤형’ 및 ‘패키지화’하여 총력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방부는 지자체 요청 이전에 군 지원소요를 선제적으로 확인하여 최단시간 내 수해복구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강원도청을 비롯한 53개 지자체에 군 협력관을 운용하고 있다. 

 특히 접경지역 6개 시·군(파주·연천·화천·인제·양구·철원 지역) 등 폭우로 인해 북측으로부터 유입될 수 있는 목함지뢰와 폭발물 등으로 인해 지역주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지뢰탐색작전을 수행 중이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대민지원에 투입되는 장병들은 작업 중 마스크를 착용하고, 부대복귀 후 개인소독 등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0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기억해야 할 국제연합(UN)의 날
10월 24일. 전 세계 각국이 기념하는 국제적인 기념일인 국제연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