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 코로나19 신국제협력 T/F 3차 민간자문회의 개최

‘팬데믹 장기화에 따른 국제협력 방향’ 논의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8-14 오후 4:43:5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는 14일 ‘팬데믹 장기화에 따른 뉴노멀 시대의 국제협력 방향’을 주제로 코로나19 신국제협력 T/F 3차 민간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코로나19 신국제협력 TF는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제협력 수요에 보다 체계적‧효과적으로 대응하고, 감염병 대응 등 국제 보건 안보 협력 제고를 위해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을 팀장으로 지난 4월 29일 출범했다.

 오늘 회의를 주재한 이태호 제2차관은 코로나19가 정치, 경제, 사회・문화 전반에 걸쳐 야기한 전례없이 심대한 여파에 따라‘뉴노멀’이라고 일컫는 새로운 환경과 질서 하에서 외교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익 달성을 위해 선제적이고 혁신적으로 외교 활동을 수행해 나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그간 재외국민 귀국 지원, 국제사회의 백신 개발 노력 지원, 개도국의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한 개발협력구상, 국제사회와 우리의 방역 협력 경험 공유 등 코로나19 대응 관련 외교부가 주도해 온 다방면의 노력도 소개했다.

 이번 3차 민간자문회의에는 보건‧의료 및 경제・신기술분야의 민간전문가 8명이 참석해 이러한 뉴노멀 시대 주요 변화 및 전염병 대응 협력 전망, 신기술 발전과 글로벌 경제·산업 재편, 변화된 국제환경에서의 한국의 기여 방안 등에 대해 발표하고 토의를 진행했다.

 김광석 한국경제산업연구원 경제연구실장, 김소윤 연세대 의대‧보건대학원 교수,  김태균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등 참석자들은 팬데믹 장기화 가능성, 세계화의 전개 방향, 경제 불확실성 증대, 신기술의 부각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전망되는 변화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특히 코로나19가 사회 전반의 패러다임 변화를 야기한 가운데 우리 외교전략 또한 변화 추세에 맞춰 국익을 증진하기 위해 보다 장기적이고 거시적인 방향으로 외교 전략을 선제적이고 기민하게 재조정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0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기억해야 할 국제연합(UN)의 날
10월 24일. 전 세계 각국이 기념하는 국제적인 기념일인 국제연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