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강경화 장관, 신남방정책 플러스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과 지지 요청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주년 기념 ‘2020 부산-아세안 주간’ 기념식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11-27 오전 11:30:1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작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된 ‘2020 부산-아세안 주간’ 기념식 영상 축사를 통해, 2주 전 열린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의 주요 성과를 소개하고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성공적 이행을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를 강조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7대 전략방향이란 △포스트 코로나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 △한국의 교육모델 공유 및 인적자원개발 지원, △쌍방향 문화교류, △상호 호혜적이고 지속가능한 무역․투자 기반 구축, △상생형 농어촌 및 도시 인프라 개발 지원, △공동 번영의 미래 산업 분야 협력, △비전통 안보 분야 협력 등이다.

 강 장관은 축사를 통해 “부산시와 시민들의 도움으로 작년 특별정상회의를 성황리에 개최할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한 후,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한-아세안이 방역·의료 물자를 나누고 경제 회복을 위해 신속통로와 예외입국절차를 시행하는 등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대응해 왔음을 평가했다.

 또한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 간 연달아 개최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계기에 신남방정책 플러스 발표, 한-메콩 전략적 동반자관계 격상, 15개국이 참여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서명 등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었음을 언급하고 신남방정책 플러스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강장관은 “앞으로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성공을 위해서는 아세안에서 뿐만 아니라 우리 국내적으로도 범정부적, 범국민적인 관심과 지지가 긴요하다”며, “아세안 주간이 한-아세안 협력을 보다 강화하는 구체방안들에 대해 진지하게 토론하고 지혜를 모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4.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김정은의 ‘고난의 행군’ 결심배경은?
북한 김정은이 지난 8일 북한 조선노동당 최말단 조직 책임자들이..
깜짝뉴스 더보기
전자증명서로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 발급 가능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본격적으로 실시됨에 따라 예방접종 증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