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환경부, 기후위기 대응 역할 논의

「기후변화 대응 위한 한국의 글로벌 리더십 세미나」 28일 개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9-27 오후 2:26:5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와 환경부는 국회물포럼, 아시아 물 위원회와 함께 신라호텔에서 우리나라의 기후‧환경 정책 전문가들과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한국의 글로벌 리더십 세미나’를 28일 오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 변재일 국회의원(국회물포럼 회장),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의장(제8대 유엔사무총장), 박재현 아시아물위원회 회장(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다.

 이번 행사는 신기후체제 출범 이후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도입 등 국제사회가 기후위기 대응을 본격화하는 가운데 물 분야 탄소중립과 지속가능발전목표(SDG6)의 이행,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나라의 역할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의 개회사에 이어서 국회물포럼 회장직을 맡고 있는 변재일 국회의원,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 박재현 아시아물위원회 회장(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의 환영사로 시작한다.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 의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제8대 유엔사무총장 재임 당시 2015년 파리협정 타결을 끌어낸 경험을 소개하며 국제사회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주도하기 위한 정부와 정책연구기관, 민간의 역할과 책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우리나라의 기후·환경 전문가들은 ‘기후위기 대응 협력 선언문’ 발표를 통해, 기후위기에 대응한 정책 수립과 탄소중립 이행, 개발도상국 지원을 위한 기관 간 협력과 실천 결의를 다질 예정이다. 

 향후 우리나라는 물 산업 등 기후변화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새로운 기술과 사업 모델을 개도국과 적극 공유하고 지원을 확대함으로써, 국제사회에서 기후변화대응 선도국의 위상을 제고하고 우리 기업들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외교부와 환경부는 새로운 경제질서로 대두되는 탄소중립을 국가의 성장동력과 일자리 창출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책연구기관, 민간과 앞으로도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1.28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베를린 장벽 붕괴와 통일 한국을 위한 향군의 勇進
독일이 통일된 지도 올해로 33년이 된다. 서독과 동독은 1945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