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우주기상 예ㆍ경보체계 개발 착수...고고도 무인기 등 오작동 방지

2024년 전력화 목표...첨단무기체제 안정적 운용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1-10-19 오전 10:07:5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우리 군의 안정적 작전 수행 보장을 위해 태양과 우주기상 변화를 관측하고 우주기상을 예ㆍ경보할 수 있는 무기체계 개발에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 우주기상 예·경보체계 운영개념 [방사청 제공] ⓒkonas.net

 

 우주기상 예ㆍ경보체계는 올해 연구개발을 착수하여 2024년 시험평가를 거쳐 군 전력화 예정이며 사업비 162억 원이 투입된다.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우주기상 예ㆍ경보체계’는 우주기상 변화로부터 첨단 무기체계의 안정적인 작전 수행 보장을 위한 예ㆍ경보 체계로, 방사청은 15일 ㈜쎄트렉아이와 계약 체결을 통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착수하게 되었다.

 태양흑점의 폭발 등 우주기상의 변화는 지구의 전리층을 변화시켜 GPS(Global Positioning System) 위치오차를 증가시키고 무선통신을 지연시킴은 물론, 인공위성 궤도 이탈 및 고장을 유발하는 등 군에서 운용하는 첨단 전자기기들에 큰 영향을 끼친다.

 우주기상 예ㆍ경보체계는 태양광학망원경을 통해 태양활동을 영상 관측하고, 태양전파망원경을 통해 태양 전파를 측정하며 전리층레이더를 통해 지구의 전리층 상태를 관찰한다.

 이렇게 모인 데이터는 우주기상정보처리기를 통해 융합되어, 군 운용 첨단 전자기기의 통신장애·GPS 오차·레이더 간섭 등을 예·경보하게 되는 것이다.

 우주기상 예ㆍ경보체계가 성공적으로 전력화된다면 우주기상변화에 대비해 고고도 무인기, 정밀 유도무기체계 등의 오작동 방지 및 손상이 되지 않도록 예방하기 위한 정보체계로 활용된다.

 또한 우주전파센터, 한국천문연구소 등 민간 연구소와의 정보 공유체계 구축을 통해 민간분야에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방위사업청 정규헌 지휘통제통신사업부장은 “우주기상 예ㆍ경보체계는 우주기상의 변화를 정밀하게 관측할 수 있는 우리 군의 첫 번째 무기체계로, 첨단 무기체계의 안정적 운용은 물론 우주영역의 군사적 활용을 확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1.30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군은 왜 연평도 포격도발을 선택했을까?
북한군이 정전협정 이후 최초로 대한민국 영토인 연평도에 기..
깜짝뉴스 더보기
국가유공자, 현역군인, 소망공문원 등 총 50명에게  다기능 휠체어  전달
국가보훈부는 23일 “상이 국가유공자 등에게 로봇 의수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