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독립유공자 이석영 선생 사후 88년 만에 직계 후손 10명 생존 확인

대만 거주 기록과 유전자 검사 결과 확인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2-23 오후 12:33:3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그동안 직계 후손이 알려지지 않았던 독립유공자 이석영 선생의 서거 88년 만에 직계 후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독립유공자 이석영의 장남인 이규준 선생은 온숙·숙온·우숙 세 딸을 뒀고, 그 세 딸의 자녀 중 10명이 생존해 있음을 확인했다.

 이번 후손 확인은 지난해 7월 이석영 선생의 외증손녀이자 장남 이규준 선생의 외손녀라고 주장하는 최광희·김용애(이하, ‘후손 신청인’) 씨의 언론사 인터뷰 및 독립유공자 유족 등록신청(2021.8.2)으로 시작되었다.

 그러나 당시는 후손 신청인의 제적부에 기재된 조부모 이름이 선생의 장남(이규준)과 일치하지 않아 후손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였다.

 이에, 지난 1967년 10월 14일자 언론에 보도된 기사(대만에 거주하던 이우숙씨 관련)를 바탕으로 주 타이베이 대한민국대표부에 협조를 구해 대만 거주 ‘이우숙’의 대만 호적등기부와 자녀 관계, 연락처 등을 확보하고, ‘이우숙’의 대만 호적등기부 ‘부모’란에 선생의 장남과 며느리, ‘이규준, 한씨’가 기재된 사실을 통해 선생의 직계 후손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또한, 대만 거주 후손과 국내 ‘후손 신청인’과의 관계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하였고, “동일 모계임이 배제되지 않음”이라는 회신을 받음으로써 두 후손이 동일 모계혈족임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확보한 자료와 유전자 검사 결과 등을 종합하여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독립유공자 후손 확인위원회」에 부의하여 국내 후손 신청인과 대만 후손 등 선생의 외증손 및 장남의 외손 총 10명을 후손으로 심의․의결했다.

 ▲ 그동안 직계 후손이 알려지지 않았던 독립유공자 이석영 선생의 서거 88년 만에 직계 후손 10명의 생존이 확인됐다. ⓒkonas.net


 한편 이석영 선생(1855~1934)은 조국의 독립운동을 위해 1910년 이시영·이회영 선생 등 6형제와 함께 전 재산을 처분해 만주로 망명하여 청산리대첩 등 독립전쟁의 주역을 다수 배출함은 물론, 한국광복군의 초석이 되었던 ‘신흥무관학교(新興武官學校)’를 설립하는 등 인재를 양성하고 독립운동에 헌신했다.

 선생은 일제의 ‘불령선인(不逞鮮人)’으로 지명수배되어 생활하다가 1934년 상하이에서 생을 마쳤고,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또한, 이석영 선생 장남인 이규준 선생(1897~1928)은 신흥무관학교를 졸업하고 1920년 국내로 들어와 독립자금을 모집하다 체포되어 징역 2년의 옥고를 치렀고, 중국에서 조직된 항일비밀운동단체인 ‘다물단’에서 밀정을 처단하는 일에 앞장섰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2008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국가보훈처는 “앞으로도 정부 주도의 독립유공자 발굴·포상과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등을 통해 조국독립을 위해 헌신한 분들을 끝까지 기억하는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7.2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태극기와 애국가! 그리고 현충일을 보내면서...
6월 6일은 제67회 현충일,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태극기를 아파..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