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육군사관학교 제78기 286명 졸업 및 임관

독립유공자 후손 2명, 22명의 6·25전쟁 또는 베트남전 참전용사 후손 임관해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3-04 오후 4:42:3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육군사관학교(이하 육사) 제78기 졸업 및 임관식이 4일 서욱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육사 화랑연병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임관한 육사 78기 286명(여군 27명, 수탁생도 6명 포함)은 2018년 입교해 4년간 지(智)·인(仁)·용(勇)의 교훈 아래 육군 정예장교가 되기 위한 역량과 자질을 쌓아 왔으며, 각각 전공에 따라 이학사·문학사·공학사 학위와 함께 군사학사 학위를 동시에 취득했다.

 영예의 대통령상은 최고 성적을 거둔 김지용(24세, 男) 소위가, 국무총리상은 양석균(25세, 男) 소위, 국방부장관상은 강승희(25세, 女) 소위, 합참의장상은 하진솔(24세, 男) 소위, 연합사령관상은 유승원(25세, 男) 소위, 육군참모총장상은 고준혁(25세, 男) 소위가 각각 수상했다.

 대통령상을 수상한 김지용 소위는 “임관 선서를 통해 다짐한 바와 같이 대한민국 육군 장교로서 국가와 국민에 충성을 다하고 법규를 준수한 가운데 부여된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날 임관한 신임장교 중에는 2명의 독립유공자 후손과 22명의 6·25전쟁 또는 베트남전 참전용사 후손, 아버지 뒤를 이어 2대째 군인의 길을 걷는 신임장교 14명 등 대를 이어 국가에 헌신하는 이들과 다양한 경력을 가진 장교들이 눈에 띄었다. 

 6·25전쟁 참전 유공으로 화랑무공훈장을 받고 베트남전에도 참전한 故 강기종 예비역 중령의 손자인 강동훈(24세) 소위는 “할아버지의 숭고한 뜻을 이어받아 위국헌신 군인본분을 실천해 가겠다”고 말했다. 

 아버지(학사 17기, 중령 제대)와 어머니(여군 36기, 대위 제대)의 뒤를 이어 2대째 장교로 임관한 송현석(25세) 소위는 “부모님께 자랑스러운 아들이자 후배 장교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김태섭 소위 등 신임장교 7명은 육사 출신인 부친과 동문이자 후배 장교로 임관했다. 

 사관학교 늦깎이 입학으로 인해 형과 동생이 동기생으로 나란히 임관한 경우도 있다. 형 조인표(26세) 소위와 함께 임관한 동생 조성종(24세) 소위는 “형제애를 넘어 전우애로도 똘똘 뭉친 우리 형제 앞에 불가능은 없다”며 군생활 포부를 밝혔다.

 이외에도 김민수(24세) 소위는 태권도 2단, 특공무술 3단, 합기도 4단, 킥복싱 1단 등 도합 13단의 무도 단증을 취득하고, 전 세계 예비장교의 전투기술 올림픽이라 불리는 샌드허스트 경연대회 출전선수로 3회 선발, 육사 화랑 커맨디프 경연대회에서는 4번이나 입상한 경력을 보유해 강인한 육군 정예장교의 면모를 보였다. 

 또 유청산(24세) 소위는 작년에 생면부지의 혈액암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고, 생도 기간에만 24번의 헌혈을 하는 등 생명나눔을 적극 실천해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외부인사 초청 없이 진행하고, 참석하지 못한 가족을 위해 국방뉴스 온라인 생중계를 병행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8.13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광복절과 국가안보
국가안보는 대내‧외적 위협으로부터 국가가 추구하는 가..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