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日 고교 교과서 검증 통과, 조선인 노동자 '강제 연행', '종군 위안부' 표현 사라진다

외교부,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어" 역사왜곡에 시정 촉구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3-29 오후 4:28:5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29일 자국 중심의 역사관에 따라 과거의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는 고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히는 바”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및 강제징용 문제 관련 표현 및 서술이 강제성을 희석하는 방향으로 변경된 것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일본 정부가 그간 스스로 밝혀왔던 과거사 관련 사죄․반성의 정신에 입각한 역사교육을 해 나갈 것”을 촉구했다.

 성명은 이어 “한일 양국 간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를 짊어져나갈 세대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기초가 되어야 하는 만큼, 일본 정부가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청소년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문부과학성은 29일 오후 열린 교과서 검정심의회에서 총 239종의 고교 교과서가 검정 심사를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일본 고등학교 2학년 이상 학생이 사용할 역사분야 교과서에서는 일제강점기 조선인 노동자를 '강제 연행'했다는 표현과, '종군 위안부' 표현도 사라진다.

 지리와 공공, 정치경제 등 역사를 제외한 12종의 사회과목 교과서에서는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넣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