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육군, 6·25 참전용사 모시고 프로야구 시구행사

6·25전쟁 참전유공자 기경춘 옹(翁) 시구, 육군주임원사 강필수 원사 시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6-27 오후 4:25:3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육군은 25일, 한화이글스 프로야구단과 함께 6·25전쟁 발발 72주년을 맞아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기 위한 시구·시타 행사를 했다.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한화와 삼성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진행된 이날 행사는 6·25전쟁 참전용사인 기경춘 옹(91세)이 시구자로, 강필수 육군주임원사가 시타자로 나섰다.

 시구자로 나선 기경춘 옹은 6·25전쟁 당시 포항지구전투와 백마고지전투 등에 참전하여 혁혁한 전공을 세워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 삼성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6·25전쟁 참전용사인 기경춘 옹(91세)이 시구자로, 강필수 육군주임원사가 시타자로 나섰다.(육군 사진 제공)ⓒkonas.net


이날 행사에서 강필수 육군주임원사는 6·25전쟁 당시 입은 부상으로 거동이 불편한 기경춘 참전용사의 휠체어를 끌고 경기장에 입장해 관중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강필수 육군주임원사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과 육군의 역사는 선배 전우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쓰여졌다”며, “육군은 선배님들의 숭고한 군인정신을 계승하여 강한 힘으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한 능력과 태세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에 앞서 진행된 국민의례에서 육군 32사단 군악대가 군악 연주를 지원하고 성악병이 애국가를 불러 행사의 의의를 더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23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윤석열 정부는 왜 자유 가치에 기반한 통일을 지향하는가
필자는 총선 결과가 종합된 4월 11일 오후에 우연히 지인들과의 ..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부, 24일부터 K-패스 카드 발급…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전환해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오는 4월 24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