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미 연합 KCTC 훈련…육군 2개 여단 4300여명·미군 300여명 참가

“연합훈련 통해 한반도 작전환경 이해 깊어져”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2-07-18 오후 1:19:29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육군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주야 연속으로 강원도 인제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한미연합사단 순환배치여단(1기갑여단)과 KCTC연합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육군 12사단 상승향로봉여단과 28사단 독수리여단을 주축으로 한국군 4,300여명이 여단 전투단을 구성해 서로 교전하는 쌍방훈련이 이뤄졌다.

 한미연합사단 순환배치여단인 미 1기갑여단 예하 2개 보병중대 300여명은 한국군 각 여단 전투단에 편성 및 작전 통제돼 훈련에 임했다.

 훈련에 참여한 미 1기갑여단은 미 육군 1기갑사단 예하 여단으로 지난 3월 한미연합사단에 순환 배치된 부대다.

 이들은 한국에 오기 전 우리 KCTC의 모체로 평가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포트어윈 기지의 국립훈련센터(NTC)에서 과학화전투훈련을 마친 바 있다.

 육군이 KCTC 여단급 쌍방훈련에서 미군 전력을 한국군 각 여단 전투단에 편성하고 작전 통제하며 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차, 장갑차, 자주포, 공격·기동헬기, 무인항공기(UAV) 등 전투장비 100여대가 투입된 가운데 진행된 이번 훈련은 쌍방 자유기동식 교전원칙을 적용하여 여단장 중심의 제병협동 및 동시통합작전 능력과 한미연합작전 능력향상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육군은 원활한 연합훈련을 위해 훈련상황을 통제하는 관찰통제관들을 어학 능력 보유자 위주로 편성했다.

 미군이 운용하는 각종 화기와 전투 장비에는 한국군 마일즈 장비를 호환시켜 각종 훈련 데이터들이 과학화 훈련체계를 통해 분석되도록 했다.

 또 각 병과학교에서 ‘부사관 초급리더과정’ 교육 중인 초급부사관 400여명을 12사단과 28사단 예하 여단 전투단에 편성하고 훈련에 동참시켜 소부대 전투지휘자로서 전투기술을 숙달하고 전장리더십을 배양하도록 했다.

 폭염과 장마 속에 진행된 대규모 훈련인만큼 육군은 안전통제관 90여명을 별도 편성해 지원했다.

 코로나19차단을 위해 훈련 전 유증상자에 대한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하고, 20여명의 군 의료인력으로 구성된 방역반을 운영하며 각종 시설과 집결지 방역, 유증상자 확인, 개인 방역수칙 점검 등의 활동을 펼쳤다.

 전투원들의 온열손상에 대비해 산소캔, 냉각시트 등 6종의 ‘온열손상 예방처치킷’과 아이스팩, 식염포도당 등 12종의 ‘폭염응급킷’을 소부대 단위로 지원하고, 실시간 온도지수와 기상을 고려해 훈련상황을 조정하는 등 훈련간 비전투손실을 예방했다.

 훈련에 참가한 한미연합사단 순환배치여단 중대장 랜달 지거스 대위는 “무더위와 장마, 험준한 산악지형이라는 악조건을 극복하며 한국군과 함께한 연합훈련을 통해 우리 전투원들이 한반도 작전환경을 깊게 이해하고 작전수행 능력도 한층 향상되는 계기가 되었다”며, “같이 갑시다!”라는 부대구호와 같이 앞으로도 실전적인 연합훈련을 통해 한국군과 함께 성장해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2사단 상승향로봉여단 중대장 임소수 대위는 "무박 4일 주야 연속으로 고강도 전투훈련을 하면서 미군들과 뜨거운 전우애를 느꼈다"며 "지금 당장 적과 싸워 이길 수 있는 강한 전투력을 갖추기 위해 훈련, 또 훈련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훈련에 참여한 한미 장병들은 오는 21일까지 훈련 결과에 대한 제대별 사후검토를 마치고 각 부대로 복귀하게 된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 군-훈련도 못 하게하고~? 주한미군 철수하려하고~? 북핵은 180으로~ 아무것도 안건드린...엉터리-푸들, 트럼프때 보단...그나마~ 나아졋군요~!!ㅎ

    2022-07-18 오후 1:28:13
    찬성0반대0
1
    2022.12.6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일본제국의 진주만 공습과 패착, 한반도의 지정학(地政學)
지금으로부터 81년 전인 1941년 12월 7일, 일본제국(이하 일본)은..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