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가전제품 무상수리팀 운영

행정안전부, 삼성전자·LG전자, 위니아·위니아에이드와 합동 운영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8-11 오후 2:33:1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행정안전부는 8일부터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취약지역에 가전제품 무상수리를 위한 「가전 3사(社) 합동무상수리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먼저, 지방자치단체,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위니아에이드 가전 3사와 11일부터 18일까지 서울 관악구 남부초등학교에 수리 서비스 장소를 마련하고, “가전 3사 합동무상수리팀”을 운영하며, 향후 지자체의 요청이 있을 경우 추가로 운영할 예정이다.

 무상수리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다. 공휴일은 운영하지 않으며, 우천 시 미운영 될 수 있다.

 피해 주민이 직접 옮기기 어려운 대형 가전은 무상서비스 직원이 직접 방문하여 수리하고, 소형 가전은 피해 주민이 제품을 가지고 수리팀을 방문하면 무상수리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일부 핵심 부품은 유상(부품료 50∼100%)으로 진행한다.

 행정안전부와 가전 3사는 지난해 7월 6일 합동무상수리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작년 7월 호우 시 익산, 진도를 방문하여 침수피해 가구의 360여 대 가전제품 수리를 무상으로 지원한 바 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무상수리 서비스를 통해 피해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이재민들이 신속하고 온전하게 회복될 수 있도록 추가적인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9.30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군 74년의 역사와 그 역할의 중요성에 대하여
국군의 역사는 그 나라의 역사와 함께한다. 올해로 창설 74돌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