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내 최대 안전산업박람회 12∼14일,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

최첨단 우수 재난안전기술·제품 선보여…해외시장 수출전략 모색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10-11 오후 2:03:5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코로나19로 인해 2년간 온라인으로 개최되었던 국내 최대 규모의 안전산업박람회가 3년 만에 더욱 다양하고 풍성한 현장박람회로 돌아온다.

 행정안전부는 대구광역시, 경상북도와 공동으로 대한민국 안전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2022년 제8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를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대구 엑스코(EXCO)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첨단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재난안전기업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한 이번 박람회는 우수 재난안전기술·제품 전시와 구매·수출상담회, 각종 학술회의(컨퍼런스) 등 부대행사로 다채롭게 구성된다.

 먼저, 전시관에는 6개 안전 분야로 구성된 ▴방재·화재, ▴보안, ▴산업, ▴생활, ▴교통·해양, ▴공공서비스 ‘산업관’을 통해 국내 250여 개 기관·기업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5세대(5G)이동통신 등을 접목한 최첨단 우수 재난안전기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특별주제관’을 마련하여 무인 원격제어 소방 장비, 지하 공동구 재난지원 체계 등 행안부의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의 성과를 소개하고, 재난안전 행정정보서비스 ‘안심하이소’,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 기반 안전교육‧가상현실 심폐소생술 등 대구‧경북 지역에 특화된 기술‧제품이 전시된다.

 현장에서 직접 참관하지 못하는 해외 구매자(바이어)와 일반 국민도 ‘온라인 전시관(www.safetyexpo.co.kr)’을 통해 이번 박람회의 전시 제품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하였다.

 참가기업의 국내‧외 판로 개척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비즈니스)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1일차인 12일에는 동반성장위원회 주관으로 ‘대기업‧공공기관 구매상담회’가 개최될 예정으로, 재난안전제품에 대한 수요가 있는 국내 42개 대기업과 공공기관이 참여하여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 개척을 지원한다.

 재난안전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코트라(KOTRA)와 협업하여 ‘재난안전기업 수출상담회’도 진행되며, 해외 20개국 80개 사(社)의 구매자가 전시 참가기업과 화상 및 현장 상담을 진행하여 수출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 처음으로 ‘재난안전기업 통상지원설명회’와 ‘수출상담공간(부스)’을 마련하여 해외 판로 개척에 관심 있는 재난안전기업을 대상으로 국제 시장의 흐름에 맞는 기업 수출전략을 모색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각종 재난안전분야 학술회의가 개최되어 안전산업 발전의 미래방향 등을 논의한다.

 김성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그간 코로나19로 대한민국 첨단 재난안전기술‧제품의 우수성을 직접 알리지 못한 아쉬움을 3년 만의 현장박람회로 달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내년 1월 「재난안전산업 진흥법」 시행을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재난안전기업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지원시책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나토와 세계평화, 신냉전시대 한미동맹을 돌아보다
나토의 출범과 국제정세에 따른 역할 진화나토(North Atlantic T..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