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한이 탈취한 암호화폐, 핵·미사일 개발 자금으로 전용”

‘북한 암호화폐 탈취 대응 한미 공동 민관 심포지움’ 개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11-18 오전 9:15:1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북한 암호화폐 탈취 대응 한미 공동 민관 심포지움’이 17일 서울에서 개최되었다.

 제1차 북한 사이버 위협 대응 한미 실무그룹 회의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개최된 이번 심포지움에는 16개국의 정부 인사 및 암호화폐 거래소·블록체인 기업·싱크탱크 소속 관련 민간 인사 200여 명이 참석했다.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축사를 통해,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은 특정 국가나 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전세계에 무차별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에 의해 탈취된 암호화폐가 핵·미사일 개발 자금으로 전용되고 있는 현실을 언급했다.

 또한, 북한이 불법적인 방법으로 전세계를 핵무기로 위협하려는 시도는 결코 성공할 수 없음을 분명히 깨닫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태우 북핵외교기획단장과 정 박(Jung Pak) 대북특별부대표 또한 환영사를 통해 북한 암호화폐 탈취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동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민관 협력과 국제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 사례와 수법, 그리고 북한이 자주 사용하는 악성 소프트웨어 등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와 민간의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이번 심포지움에서는 한국 정부의 가상자산 관련 국내제도 정비 사례와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에 대응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독자제재 조치 등이 논의됐다.

 참석자들은 암호화폐거래소에 대한 북한의 공격 사례와 이에 대한 모범적 대응 사례들을 공유하며, 북한의 암호화폐 해킹 등에 민관이 협력하여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갈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심포지움을 통해 구축한 협력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암호화폐 탈취를 포함한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에 대응하는 데 있어 더욱 긴밀하게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1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래지향적인 한·일 안보협력체제 발전 방향
최근 국제질서는 미‧중간 전략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북한..
깜짝뉴스 더보기
우리나라, 동아시아기록관리협의회 의장국으로 선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29일, 중국 선전에서 개최되는 제16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