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보훈처장,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 찾아 조문...2억3천여만원 전달

7개 보훈단체와 동행…타메르 대사 "형제애 더 돈독 계기"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3-02-14 오후 1:15:5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튀르키예 대사관을 찾아 튀르키예 대지진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의 뜻을 전하고, 국가보훈처와 소속 공공기관, 보훈단체 등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성금 2억3천여만원을 전달했다고 보훈처가 밝혔다.

 대한민국6·25참전유공자회 등 7개 보훈단체장과 함께 조문한 자리에서 박민식 처장은 살리 무랏 타메르 주한 튀르키예 대사에게 “비극적인 지진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의 국민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특히 70년 전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낸 튀르키예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이 안전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이어 “2만 명이 넘는 튀르키예 참전용사들은 6·25전쟁 당시 전투는 물론, 부대 내 고아원을 운영하는 인도주의적 지원까지 함께했던 진정한 형제였다”고 전하면서 “70년 전 대한민국이 어려울 때 튀르키예 참전용사들이 우리와 함께했듯이, 70년이 지난 오늘 튀르키예 국가와 국민들 곁에 우리가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박 처장은 튀르키예 한국전참전협회를 통해 지진 피해지역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의 피해 상황을 파악,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타메르 대사는 박 처장의 조문에 사의를 표하면서 “박민식 처장님과 보훈단체장님들의 조문을 받으니 큰 위로가 된다. 한국인들의 마음에 감사드리고, 양국의 형제애가 한 단계 더 돈독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70년 전에도 그러했듯이, 우리는 이번 어려움도 함께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9.27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