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평화외교기획단장, 미 국무부와 대북정책·북한인권 협의

“北 도발은 한미동맹·한미일 안보협력의 압도적 대응 불러올 것”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2-22 오후 3:48:3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전영희 평화외교기획단장은 21-22일 간 워싱턴을 방문, 미국 국무부측과 대북 정책 및 북한 인권 관련 협의를 가졌다.

 전 단장은 21일 오후(현지시간) 국무부에서 정 박(Jung PAK) 국무부 동아태국 부차관보 겸 대북특별부대표를 지난 6일 서울에서 개최한 협의 이후 2주 만에 다시 만나 대북 정책 관련 긴밀히 협의하였다.

 양측은 지난 18일과 20일, 약 50일 만에 재개된 최근 북한의 장거리 및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불법적 도발이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또한, 북한의 이러한 도발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와 한미동맹·한미일 안보협력의 압도적 대응을 불러올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아울러, 양측은 2월 하순 농업 문제를 단일 안건으로 개최 예정인 북한의 당 중앙위 제8기 제7차 전원회의에 주목하면서, 북한 정권이 대규모 열병식과 핵·미사일 개발에 매달리는 동안 북한 주민의 인도적 상황은 심각하게 악화되고 있는 현실을 우려했다. 

 전 단장은 박 부대표가 지난 27일 방한을 계기로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와 억류자·납북자·국군포로 가족 초청 북한인권 라운드테이블을 공동주재하는 등 북한인권 관련 다양한 사안에 대해 한미간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전 단장은 같은 날 오후(현지시간) 스콧 버스비(Scott BUSBY)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 부차관보와 만나 북한인권 관련 문제를 협의했다.

 전 단장은 미국 정부가 1월말 6년간 공석이었던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하는 등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 한미간 북한인권에 관해 보다 긴밀히 협의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하고 향후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미 양측은 금년 제52차 유엔 인권이사회(2.27-4.4) 계기에도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고, 올해 세계인권선언 75주년 및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설립 10주년을 계기로 북한인권 증진을 위한 양국 및 유사 입장국 간 협의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외교부는 전 단장이 이번 방미를 계기로 북한 관련 전문가 등과도 면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5.27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0주년을 맞는 한국의 베트남전 파병을 회고하며
60년 전, 한국이 베트남전에 파병하게 된 이유는?역사적으로 한 ..
깜짝뉴스 더보기
아동수당·생계급여 확대…2년간 민생·경제법안 254건
지난 2년간 법제처와 법률 소관 부처가 합심해 입법을 추진한 ..